2021-05-19 09:20 (수)
LG유플러스-부산정보산업진흥원, ‘한-아세안 ICT 융합 빌리지’ 사업 업무 협력
상태바
LG유플러스-부산정보산업진흥원, ‘한-아세안 ICT 융합 빌리지’ 사업 업무 협력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1.01.27 16: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왼쪽)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이인숙 원장(오른쪽)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왼쪽)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이인숙 원장(오른쪽)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LG유플러스는 부산정보산업진흥원과 함께 ‘한-아세안 ICT 융합빌리지’ 사업의 일환으로 5G 기반 ICT 가상 융합 콘텐츠 산업에 대한 다각적인 업무 협력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한·아세안 ICT 융합 빌리지’ 사업은 가상융합기술을 바탕으로 한-아세안 ICT 교류 확대 및 상호 동반성장이 목적이며, 국내 ICT 융합 기술에 기반한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해 한-아세안 공동협력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LG유플러스는 부산정보산업진흥원과 지역 스타트업 ‘리얼메이커’가 공동개발한 ‘5G 기반 실내외 연속형 사용자 위치추적 시스템’의 고도화와 저변 확산에 집중해 힘을 모을 예정이다.

‘5G 기반 실내외 연속형 사용자 위치추적‘ 기술은 GPS로 위치를 측정하기 힘든 실내에서도 스마트폰에서 무선 AP까지 와이파이 신호의 왕복시간, 전파 수신 강도(RSSI)정보 등을 통해 1~2미터 수준의 오차범위 내에서 위치 측정을 가능하게 한다.

이와 함께 실내외 공간의 이미지 정보 및 사용자 모션 정보를 분석하는 AI 기술을 적용한 하이브리드 공간 정보 인식 기술을 바탕으로, AR 위치서비스와 같은 AR 융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5G 전용망과 이 기술들을 활용하면 응급환자 발생 등 긴급 상황 시 위치 추적, 화재 현장의 구난 대상자 위치 추적, 자가 격리자 무단 외출 위치 추적 등 다양한 상황에 이용할 수 있다.

향후 LG유플러스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이 서비스를 보다 고도화해 국내외 스마트 시티 등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이인숙 원장은 “5G기반의 실감 콘텐츠 제작 인프라를 활용하여 한-아세안 간 가상융합기술 분야의 공동협력 프로젝트를 지속 발굴할 것이다”라며 “이번 LG유플러스와의 협약을 계기로 국내 가상융합기술 발전과 아세안과의 교류 협력사업의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 조원석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는 “LG유플러스의 5G 통신망 및 ICT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융합 콘텐츠와 솔루션 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부산정보산업진흥원과 상호협력해 성공적인 결과물을 선보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