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23:10 (월)
향후 3년 내 산업화가 시급한 정보보호 10대 기술은…
상태바
향후 3년 내 산업화가 시급한 정보보호 10대 기술은…
  • 길민권
  • 승인 2015.11.16 11: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인증, 이상공격징후탐지, 클라우드 등 보안기술 선정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은 진화하는 사이버위협에 효과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향후 2~3년 내에 산업적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산업체가 주목해야 할 정보보호 10대 기술’을 16일(월)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된 정보보호 기술들은 ▶ 사이버사기 등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국민안심기술, ▶ 사이버위협 예방을 위한 기관 및 기업보안기술, ▶ 국가, 공공 인프라 등 안전사회 기반기술 등 3개 정보보호 연구개발(R&D) 분야의 선도적 기술이다.

 
시급히 개발되어야 하는 정보보호 10대 기술들은 최근 1년간 발생한 보안위협, 국내외 정책 및 기술동향 등을 종합분석하고, 고려대학교 이희조 교수, 카이스트(KAIST) 김용대 교수 등 산 학 연 전문가 220여 명의 의견수렴 및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후보군 중 시급성, 파급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최종 선정됐다.
 
먼저, 국민안심기술로는 1)개인정보 유출 불안감 해소를 위해 빅데이터 분석 및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한 ‘정보유출 이상행위분석기술’ 2)급증하는 스미싱 피해 등 모바일 보안위협을 사전 예방하기 위한 ‘모바일 악성코드분석기술’ 3)전자상거래 등 비대면 인증환경에서 안전성과 편리성을 높이기 위해 필요한 ‘바이오 인증 등 패스워드 대체기술’ 등 국민생활 민감도가 높은 분야의 기술들이 포함됐다.
 
또한, 기업보안기술로는 4)특정 기업 및 기관을 타깃으로 하는 지능형 사이버위협을 감지하는 ‘APT 이상공격징후 탐지기술’5)스마트기기 내 잠재적 보안취약성을 제거하는 ‘디바이스 및 소프트웨어 취약성 분석기술’6)추가적인 소프트웨어나 하드웨어 설치 없이 정보보안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보안서비스기술’ 등도 개발이 필요한 기술로 꼽혔다.
 
특히, 안전사회 기반기술로는 7)스마트 냉장고, 스마트 TV 등 사물인터넷 기기들의 통신 과정과 취약점을 분석해 보완하는 ‘보안게이트웨이 등 IoT 보안기술’8)원전 등 사회 기반시설 해킹을 방지하는 ‘산업용 방화벽 등 접근제어 및 망분리 기술’9)보급이 확산되고 있는 웨어러블 기기에서 정보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스마트기기 보안 운영체제, 통신기술’10)차세대 무선통신인프라 보호를 위한 ‘4G·5G·WIPS 보안기술’등이 필수적인 기술로 선정됐다.
 
한국인터넷진흥원 백기승 원장은 “산업적 수요를 반영한 정보보호 기술의 선제적 개발, 정보보호R&D기술공유센터를 통한 연구기관간 역량결집 및 산업체의 기술사업화를 적극 지원하는 등 글로벌 사이버보안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