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1 02:20 (화)
효성기술, 라즈베리 파이2 연동형 근거리 고해상 광대역 레이더 센서 개발 성공
상태바
효성기술, 라즈베리 파이2 연동형 근거리 고해상 광대역 레이더 센서 개발 성공
  • 길민권
  • 승인 2015.11.16 10: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 하드웨어 연동 지원되는 레이더센서 응용개발 키트
레이더센스 전문 스타트업 효성기술(대표 김영환. 사진)이 세계 최초로 오픈 하드웨어 연동이 지원되는 초소형 근거리 고해상 레이더센서 개발에 성공해 화제가 되고 있다.
 
‘HST-D2 Evaluation Kit’라는 제품명으로 국내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이 제품은  ‘라즈베리 파이 2’ 연동형 레이더 센스를 응용 개발한 키트제품으로, 오픈소스 기술을 활용해 지속 가능한 기술개발이 가능하며, 10미터 반경 내 모든 물체를 감지하는 능력이 우수하다.
 
‘HST-D2’는 실내 모션감지, 실내외 침입감지, 차량 측후방 센서, 로봇 및 드론 등 자율이동장치, 충돌방지용센서, 호흡동작감지센스에 바로 적용할 수 있다. 또한 재난지역 바이탈 신호 감지, 싱크홀 감지, 상하수도 누수 감지, 건물내부진단, 심장 및 허파 등 비접촉 인바디 감지, 인질구출 시 실내 투과 감지, 공항 등 보안검색지역 위험물 감지, 지뢰감지, 지하 매설물 감지 등에 활용할 수 있다.
 
기존에 출시되어 있는 초음파센서나 레이저센스, 모션센스, 기타 광학센스 제품들은 날씨와 빛에 약하고, 동시 장애물 인지가 불가능하며 고가의 장비시스템을 필요로 하는 등 단점이 많았다.
 
반면, ‘HST-D2’는 악천후에 강하고, 해상도와 장애물 투과성이 높으며, 간단한 추가 개발로 트래킹 기능을 통해 벡터값 추출까지 가능하도록 개발됐다. 해외 제품이 개당 1500~2000만원으로 고가인데 반해 효성기술이 개발한 ‘HST-2D’는 250만원으로 가격경쟁력을 높였다.
 
‘HST-D2’는 지난 달에 열린 국내 최대 정보기술(IT) 산업 전시회 ’2015 KES(한국전자산업대전)’ 에서 '베스트 신제품상’을 수상하며 삼성, LG 등 내로라하는 기업들의 제품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효성기술 김영환 대표는 “HST-2D는 군사레이더 센서를 응용해 환자의 호흡과 맥박 등 건강상태도 체크할 수 있다”며, “이는 하드웨어적인 레이더기술과 소프트웨어인 신호처리기술이 융합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HST-2D’는 세계 자동차 업계 화두인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에 필요한 핵심 부품이며, 레이더기술이 절대적인 산업용 자동화기기 및 장치에 ‘HST-2D’를 접목하면 다른 산업의 기술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2019년까지 약 9조원이 예상되는 세계 보안시장 및 약 24조원 규모의 드론 및 로봇시장 진출을 위해 해외법인 설립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국내에서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레이더 모듈의 수요에 비해 엔드유저를 대상으로 한 국산 레이더제품이 전무한 시점에 ‘HST-D2’는 국내 IOT(사물인터넷) 시대의 핵심기술로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