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18:30 (목)
한국IBM, 서울시 ‘I CARE U’ 프로젝트에 IBM 왓슨 어시스턴트 제공
상태바
한국IBM, 서울시 ‘I CARE U’ 프로젝트에 IBM 왓슨 어시스턴트 제공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7.08 16: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AI 기반 챗봇으로 코로나19 관련 시민 불안감 해소, 시민 의견 수렴 기대

한국IBM(사장 송기홍)은 서울시의 ‘I CARE U(아이 케어 유)’ 프로젝트에 IBM 왓슨 어시스턴트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I CARE U’는 이번 달 9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인한 시민들의 일상 변화와 어려움을 조사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향후 정책 기획에 반영하기 위해 AI 기반의 챗봇을 개발하는 프로젝트이다.

AI 챗봇은 IBM 퍼블릭 클라우드 기반의 IBM의 대화형 인공지능 플랫폼 기술인 IBM 왓슨 어시스턴트로 개발되었으며, 서울시민의 의견을 수렴한 뒤, 그 결과를 비정형 데이터 엔터프라이즈 AI 분석 및 검색 기능을 갖춘 IBM 왓슨 디스커버리로 분류 및 분석하게 된다.

한국IBM은 시민 의견 수집, 분석 및 서비스 기획, 학습 준비 및 개발 등의 과정을 거쳐 서울시의 ‘I CARE U’ 프로젝트가 신속하게 실행될 수 있도록 돕는다.

서울시는 한국IBM과의 협력을 통해 이후 AI 챗봇 서비스의 확장 및 고도화 과정을 거쳐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채널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국IBM은 약 90일 간 왓슨 어시스턴트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AI 챗봇 서비스 개발을 위한 컨설턴트 및 전문 인력을 지원한다.

정선애 서울혁신기획관은 “AI챗봇을 활용한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시민들이 처해진 상황, 사회적 문제들을 파악하는 기회로 삼고, 시민들의 삶을 살펴본다는데 의미가 있는 새로운 시도로 생각한다”며 “이러한 IBM과의 협력이 민관협력의 좋은 사례가 되었다는 점이 더욱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다양한 서울시의 정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활용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국IBM 클라우드 & 코그너티브 소프트웨어 사업 부문 총괄 김종훈 전무는 “전세계적으로 모범이 되는 코로나19 대응 능력을 보여준 대한민국과 서울시의 노력에 한국 IBM이 기여할 수 있게 되어 매우 자부심을 느낀다”며 “이미 전 세계 다양한 정부 및 기관에 왓슨 어시스턴트를 제공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서울시 ‘I CARE U’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지원하도록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IBM 측은 지난 4월 전 세계 정부 및 의료 기관들이 AI를 활용해 코로나19 관련 중요 정보를 대중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IBM 왓슨 어시스턴트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영어와 스페인어, 한국어를 포함 13개 언어로 맞춤 구성할 수 있으며, 현재까지 전 세계 25개국에서 다양한 기관이 코로나19 극복에 IBM 왓슨 어시스턴트를 사용하고 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국내 최대 의료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컨퍼런스(MPIS 2020) 개최
-주 최: 데일리시큐 / 후 원: 보건복지부, 병원정보보안협의회 등
-일 시: 2020년 7월 30일(목) 09:00~17:00
-장 소: 한국과학기술회관 지하1층 대회의실
-참석대상: 전국 의료기관 및 관련 공공기관 개인정보보호/정보보안 담당자(무료 참석)
(이외 참석자는 11만원 유료 참석만 가능)
-사전등록: 사전등록 클릭
-참가기업 문의: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