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06:25 (토)
LG유플러스-퀄컴, IoT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 나서
상태바
LG유플러스-퀄컴, IoT 글로벌 강소기업 육성 나서
  • 길민권
  • 승인 2015.10.02 16: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 중기 대상 2년 동안 5개 과제에 각 10만달러씩 총 50만달러 지원
LG유플러스와 디지털 무선통신 기업인 퀄컴은 IoT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을 발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키운다.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와 퀄컴은 2년 동안 5개의 과제를 선정하고 과제 별 10만달러씩, 총 50만달러를 지원하는 IoT 포괄적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 9월 퀄컴과 추진하기로 했던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을 위한 IoT개발 지원’ 펀드 사업을 대폭 확대한 것으로, IoT 시장을 적극적으로 선도하겠다는 의지이다.
 
또한 LTE 기반의 IoT 경험이 풍부한 LG유플러스의 노하우와 퀄컴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유망한 IoT 중소기업들을 적극 발굴해 내겠다는 포부다.
 
업무협약 체결을 위해 데렉 에벌리(Derek Aberle) 퀄컴 사장은 LG유플러스를 방문, 이상철 부회장을 만나 IoT 확산을 위한 개방형 에코 시스템과 IoT서비스 개발 지원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에벌리 퀄컴 사장은 “퀄컴은 IoT 산업의 발전을 가속화하고 한국 중소기업이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시장에서도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환경 조성을 위해 LG유플러스와 긴밀하게 협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선태 LG유플러스 본부장은 “퀄컴과 미래 IoT기술을 선도할 것”이라며, “새로운 IoT세상에서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여러 글로벌 회사들과 함께 IoT에코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장성협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