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04:20 (화)
해양수산부, “해양수산 스마트화로 전파교란·해킹 등으로부터 선박 안전 항해 보장”
상태바
해양수산부, “해양수산 스마트화로 전파교란·해킹 등으로부터 선박 안전 항해 보장”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6.26 14: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차범위 10cm 이하 고정밀 해양 위치정보 기술 개발
270억 원 투입, 5년간 사업 추진…2025년 서비스 제공 목표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해양수산 스마트화’의 일환으로, 올해부터 2024년까지 오차범위를 10cm 이하로 줄여 정밀도를 높이는 ‘차세대 해양 위치정보(PNT)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최근 자율운항 선박에 대한 국제적 논의가 계속됨에 따라, 국제해사기구(IMO)와 국제항로표지협회(IALA)는 자율운항을 위한 위성항법시스템(GPS)의 오차범위를 현재 10m에서 1/100 수준인 10cm 이하까지 줄일 것을 권고하고 있다. 또한 전파교란 등으로 인해 GPS와 같은 위성항법시스템을 이용할 수 없을 때도 보조 항법시스템을 이용해 10m 이하의 오차범위를 보장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유럽연합, 중국, 일본 등 세계 각국은 위성항법시스템을 이용한 센티미터(cm)급 위치정보 서비스와 지상파 항법시스템을 이용한 안정적 위치정보 제공기술 상용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도 올해부터 5년간 27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차세대 해양 위치정보 고도화 기술개발 사업’을 실시함으로써 이러한 국제적 움직임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이 사업을 통해 우리 연안에서 오차범위 10cm 이하의 고정밀 위치정보를 제공하고, GPS 전파 교란에도 10m 이하의 오차범위를 보장할 수 있는 지상파 통합항법기술을 개발해 2025년부터 서비스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효율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소장 김부기)에 ‘해양 PNT 연구단’을 설치하고, 24일 현판식을 개최했다. 해양 PNT 연구단은 앞으로 차세대 해양 위치정보 서비스를 위한 핵심기술 개발과 함께 실해역 실증을 통해 기술 완성도를 높이는 한편, 개발기술의 국제 표준화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차세대 해양 위치정보 서비스는 정확한 위치정보를 제공해주기 때문에 자율운항선박의 이·접안, 항만자동하역, 수로측량, 준설 등 다양한 해양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국가 산업 전반의 위치정보 보조시스템으로 활용되어 공공안전 기능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민종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국장은 “차세대 해양 위치정보 기술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지면 전파교란, 해킹 등으로부터 선박의 안전 항해를 지킬 수 있고, 자율운항선박 등 해양 스마트 기술의 상용화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