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04:50 (월)
가상화폐ㆍ다크웹 사이버범죄 활동 추적 기술 국산화 추진
상태바
가상화폐ㆍ다크웹 사이버범죄 활동 추적 기술 국산화 추진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6.23 18: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간 R&D에 80억 투입…가상자산 부정거래 등 사이버범죄 활동 정보 추적 기술 개발 목표

n번방 성착취 사건에서 볼 수 있듯 익명성을 보장하고 범죄추적을 피할 수 있는 거래 수단이 바로 가상화폐다. 뿐만 아니라 램섬웨어 유포자들도 대부분 가상화폐를 요구하고 있고 마약거래나 총기거래 등도 다크웹 상에서 은밀하게 가상화폐로 거래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보안위협대응R&D팀은 ‘가상자산 부정거래 등 사이버범죄 활동 정보 추적 기술’이란 이름으로 가상화폐 거래소 및 검찰청, 경찰청, 충남대, NSHC 등 전문기관 및 기업들과 협업해 사이버범죄 활동 정보 추적 시스템 개발에 나서고 있다.

KISA는 23일 온라인 간담회를 통해 ‘보안위협 대응 R&D 추진 현황’에 대해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사이버범죄 활동 정보 추적 시스템 개발 필요성과 계획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순태 KISA 보안위협대응 R&D 팀장은 “익명성을 보장하는 다크웹을 이용한 사이버 범죄가 지능화되고 있다. 지난해 국내 다크웹 접속자는 일평균 1만5천명에 달한다. 전세계적으로는 동시간 290만명이 토르와 같은 다크웹에 접속하고 있다”며 “다크웹 사이트 상당수가 위조, 해킹, 불법신용카드 정보 공유, 무기거래, 마약거래, 개인정보유출, 정부기밀공개, 음란물, 도박 등 범죄 사이트가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추적이 어려운 가상화폐를 악용해 거래를 하고 있어 범죄자 검거와 예방에 큰 장애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에 반해 가상화폐 지갑주소 수집, 거래소 식별, 부정거래 추적 등 연구는 초기 단계에 있으며 일부 가상자산 분석솔루션이 있지만 데이터 수집, 매핑 기술 등에서 한계가 있다. 더욱이 범죄정보 연관분석, 행위자 식별, 위협검증 등 국내 상용기술은 아직 미비한 상태다.

이에 정부차원에서 R&D를 거쳐 실생활에 적용 가능한 사이버범죄 정보 추적, 탐지 기술을 개발하고 기업들에게 기술을 이전해 사업화하고 궁극적으로는 사이버범죄로부터 국민들을 보호하겠다는 취지다.

박순태 팀장은 “올해 4월부터 2023년말까지 총 4년에 걸쳐 총 80억원을 투입해 머신러닝 기반의 범죄악용 가상화폐 부정거래 탐지 추적 시스템과 다크웹 네트워크의 사이버 범죄 활동 정보 수집 기술을 개발하겠다”며 “주요 연구내용은 가상자산 취급업소 식별 기술과 부정거래 흐름 추적기술 그리고 다크웹 기반 범죄활동 정보 수집 및 분석 기술과 개발 기술 실증을 위한 토르 네트워크 구축·고도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추적시스템 개발이 성공하면, 수사기관의 가상화폐 관련 범죄와 다크웹 범죄자 검거에 적극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개인정보 및 해킹도구 불법 유통을 사전에 탐지해 차단하고 가상화폐 부정거래 추적을 통해 불법 자금세탁을 예방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관련 기술을 사용하기 위해 년간 400억원 규모의 해외 솔루션을 사용하는 것에서 벗어나 국내 기술을 활용한 금액 절감도 할 수 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