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9 22:55 (목)
방통위, ‘지능정보사회 이용자보호 민관협의회’ 발족
상태바
방통위, ‘지능정보사회 이용자보호 민관협의회’ 발족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4.25 1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 이하 방통위)와 정보통신정책연구원(원장 김대희)은 ‘지능정보사회 이용자보호 민관협의회’ 발족식을 4월 24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방통위는 ‘18년부터 지능정보사회에 걸맞은 이용자 정책방향 수립을 위해 전문가·기업 등 이해관계자 의견수렴, 국제컨퍼런스 개최, 지능정보사회 정책센터 설립 등을 추진해왔다. 민관협의회는 이러한 노력의 연장선상에서, 지난해 11월 방통위가 발표한 ‘이용자 중심의 지능정보사회를 위한 원칙’의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협의회는 지능정보사회 이용자 보호를 위해 기업, 이용자, 전문가, 정부 총 30명이 참여하는 협의체로, 의견수렴 및 국내외 사례 공유를 통해 AI 등 지능정보서비스 이용자 보호의 필요성과 방향에 대한 공감대와 책임의식을 형성하기 위해 구성되었다.

발족식은 코로나19로 인한 공식행사의 비대면화 방침에 따라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고학수 민관협의회 위원장(서울대)의 개회사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이호영 센터장(정보통신정책연구원)의 경과보고, 협의회 위원소개, 이상욱 교수(한양대)의 ‘주류가 된 인공지능 윤리’ 기조발제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한상혁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 서로의 경험과 가치를 공유하는 것은 모두가 그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지능정보시대로 나아가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이용자 보호의 필요성과 방향에 대한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구체적인 실천방안들이 도출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