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13:00 (화)
케이사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보호핵심원천기술개발사업’ 참여
상태바
케이사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보호핵심원천기술개발사업’ 참여
  • 길민권 기자
  • 승인 2020.04.01 17: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통신 기반 스마트시티 전용 지능형 사회 공공 안전 플랫폼 개발

케이사인(대표이사 최승락)은 자회사 세인트시큐리티(대표이사 김기홍, 어성율)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보호핵심원천기술개발사업’에 참여해 ‘5G 통신 기반 스마트시티 전용 지능형 사회 공공 안전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세인트시큐리티는 컨소시엄인 뉴코리아전자통신과 5G 기술 및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기반 기술을 접목한 융복합 핵심 보안 기술 개발 사업을 4년간 진행하게 됐다.

최근 정부는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를 설립했으며 혁신성장 선도 사업 중 하나로 스마트시티 시범 도시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해당 시범 도시 조성에 필요한 예산은 3.7조 이상으로 공공 및 민간의 적극적인 투자가 이루어지고 있다.

세인트시큐리티는 AI와 인텔리전스 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시티 내에 존재하는 사이버 보안 위협을 능동적으로 수집하고 대응하는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해당 플랫폼은 IoT 기기 내부에 내재화돼 보안성을 강화하게 된다.

또한 스마트시티용 사회 공공 안전을 위한 서비스(안심 귀가 서비스, 재난 예-경보 서비스 등)를 개발해 시범 서비스를 진행하게 된다.

세인트시큐리티는 지능형 사회 공공 안전 플랫폼과 핵심 모듈의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를 비롯해 전용 하드웨어를 모두 공개할 방침이다.

세인트시큐리티 김기홍 대표는 “PC와 서버 기반의 기존 사이버 보안에서 한발 나아가 IoT를 포함한 스마트시티의 안전을 지키는 기반 기술을 연구하게 됐다”라며 “AI와 5G 등 차세대 기술을 적용시킨 보안 기술을 개발해 안전한 스마트시티 구축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