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08:50 (금)
한국인터넷진흥원, 생활밀착형 사이버보안대응 역량강화
상태바
한국인터넷진흥원, 생활밀착형 사이버보안대응 역량강화
  • 길민권
  • 승인 2015.09.01 16: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진흥, 정책협력 통합, 4본부 10단 4센터 47팀으로 조직 재편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은 국민이 안심하는 미래인터넷 사회에 성공적인 진입을 지원하기 위해 인터넷산업정책 지원확대, 사이버침해대응 역량 강화 등을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1일(화) 밝혔다.
 
이번 조직 개편은 인터넷·정보보호 관련 기술 공유 기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인터넷·정보보호 분야 기술개발과 정책을 선도함으로서 ICT 산업의 성장을 견인하는 실천적 역할에 중점을 두고자 기존의 5본부 10단 50팀을 4본부 10단 4센터 47팀으로 조직 기능을 일부 개편했다.
 
우선, 기존 정책협력본부와 인터넷산업진흥본부를 ‘인터넷산업정책본부’로 통합, 정책, 산업, 국제협력 등 분야별 국내외 이해관계자간 원활한 협력이 가능토록 하여 시대흐름에 맞는 정책지원 및 산업육성지원 기능을 동시에 갖추었다.
 
또한 지능화·고도화되고 있는 사이버보안 위협으로부터 국가와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기존 인터넷침해대응본부를 ‘사이버침해대응본부’로 확대해 ▲ 전력, 수도, 교통 등 산업분야 제어시스템(ICS)에 대한 사이버침해대응을 위한 ‘산업보안대응팀’신설, ▲ 정보보호 인증 및 평가 기능을 중점 수행할 ‘정보보호인증센터’신설 등 국민생활 밀착형 사이버침해 대응기능을 확대했다.
 
특히, 적극적인 외부 전문가 영입을 통해 다변화하는 산업적 요구를 정책과 기술 개발에 신속히 반영하고, 산업진흥 정책 추진 성과를 민간 분야로 빠르게 확산하기 위해 정보보호R&D기술공유센터, IoT혁신센터, 사이버보안인재센터에 센터장 등 민간 전문가를 대거 공모할 예정이다.
 
인터넷진흥원 백기승 원장은 “국민이 안심하는 미래인터넷 사회의 기반을 조성하고 인터넷을 통한 미래 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기민하게 산업계의 수요를 반영하고 산업과 정책의 간극을 좁히는 연결 플랫폼으로서 진흥원 본연의 역할수행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