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22:40 (화)
[강명훈-Snort 연재 강좌③] 패킷 발생량 기반 탐지
상태바
[강명훈-Snort 연재 강좌③] 패킷 발생량 기반 탐지
  • 길민권
  • 승인 2015.07.24 09: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nort, 'threshold'란 옵션 이용해서 패킷 발생량 검사
이번 시간엔 패킷 발생량을 검사하는 룰에 대해서 살펴볼까 한다. Snort 룰은 크게 문자열 패턴 검사와 패킷 발생량 검사, 이렇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일반적으로 패턴 검사는(아무나 읽지 못하게 하는) 기밀성과(아무나 쓰지 못하게 하는) 무결성 침해 행위를, 발생량 검사는(자원의 정상적 사용 가능 정도인) 가용성 침해 행위를 탐지하고자 한다.
 
출퇴근 시간의 도로에서 가용성 침해 사례를 쉽게 경험할 수 있다. 제아무리 넓은 도로도 이용 차량이 늘어나면 교통체증에 시달리기 마련인데, 바로 가용성에 침해를 받는 경우가 되겠다. 그렇기 때문에 차량 이용률은 교통체증의 경중, 즉 도로 가용성의 수준을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척도가 된다.
 
◇교통체증 사례에서 대역폭을 소진하는 DDoS 대응의 힌트를 얻을 수 있다. 도로가 막히면 차량이 막힌 구간을 다 통과할 때까지 정체는 풀리지 않는다. 당장 유용한 해결책은 목적지까지 우회로를 만드는 것. 마찬가지로 보안장비에서 공격자를 차단하고, 패킷을 Drop 해봐야 대역폭 점유가 풀리지 않는 이상 무조건 공격자의 승리다. 그나마 피해를 줄이는 방법은 잽싸게 다른 회선으로 갈아타는 방법뿐이다.
 
한정된 트래픽 대역폭을 이용하는 패킷의 발생량 역시 트래픽의 가용성을 파악할 수 있는 척도가 된다. 그렇다면 패킷 발생량을 측정하는 룰은 어떻게 만들까? 다음 룰은 정해진 시간 동안 특정 물리적 특성을 지닌 패킷이 정해진 양만큼 동일 목적지로 들어오는 경우를 탐지하고자 한다.

 
Snort는 'threshold'란 옵션을 이용해서 패킷 발생량을 검사하는데, 세부 옵션은 다음과 같다.

 
◇track by_[src|dst]
IP 발생 구조를 결정한다. track by_src는 정해진 시간 동안 정해진 패킷량이 동일한 출발지에서 들어오는 경우, track by_dst는 정해진 시간 동안 정해진 패킷량이 동일한 목적지로 들어오는 경우.

 
◇threshold:type [threshold|limit|both]
로그 발생 타입을 결정한다. threshold:type threshold는 패킷량, threshold:type limit는 임계시간, threshold:type both는 IP를 로그 발생 기준으로 삼는다. [그림 3]을 보면 threshold만이 패킷 발생량을 정확히 측정할 수 있으며(결과적으로 발생 추이를 정확히 측정할 수 있다), limit와 both는 로그 축약에 목적이 있음을 알 수 있다.

 
왜 로그를 축약, 즉 로그 발생량을 줄이려고 할까? 정확한 탐지로그의 발생량은 공격의 강도(强度)를 측정할 수 있는 척도가 되지만, 부정확한 탐지로그의 발생은 불필요한 업무를 유발시켜 정작 공격이 발생했을 때, 제대로 된 대응이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쓸데없는 일을 붙잡고 있느라 해야 할 일을 못하게 만든다. 오탐이 오죽 많았으면 이런 옵션까지 만들었을까 싶다.
 
그러나 오탐이 많다고 해서 로그를 축약하기 시작하면 정작 공격이 발생해도 발생 양상이 왜곡되어 신속한 대응이 어려워진다. 정확한 측정을 시도하면서 오탐을 줄여나가는 방향을 선택해야 할 것이다.
 
threshold 옵션에 대해서 알아야 할 게 하나 더 있다. IP 발생 구조를 결정하는 track by_[src|dst] 옵션은 출발/목적지 기준으로 로그 발생 여부를 결정한다. 동일한 트래픽임에도 출발지와 목적지를 따로 검사할 수 있다는 것. 실제 사례를 보자.
 
[그림 4]의 룰은 동일한 UDP 트래픽을 검사하여 똑같이 2초간 2개의 패킷이 발생하면 탐지한다. IP 발생 구조만 다르다.

 
[그림 5]처럼 snort.conf와 별도로 local.rules만 정의된 snort-local.conf를 만들어 두면 사용자룰만 테스트할 때 편하다.
 



Snort를 실행한 후, [그림 7]처럼 DNS 질의 패킷을 발생시켜보자. 하나의 DNS 질의에 의해 두 개의 패킷이 발생했다. 하나는 A 레코드(IPv4), 하나는 AAAA 레코드(IPv6).

 
방화벽을 포함해서 모든 보안장비는 기본적으로 유입된 패킷을 룰 리스트에 나열된 순서대로 비교한 후, 일치하는 룰이 존재하면 해당 룰의 의도대로 처리하며 더 이상의 비교 작업은 일어나지 않는다. 하나의 패킷에 의해 여러 유형의 로그가 발생한다거나, 상반된 의도대로 처리되면 대응 업무에 혼란을 주고, 장비의 오동작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테스트 결과는 [그림 9]처럼 서로 다른 유형인 'flood test(track by_dst)'와 'scan test(track by_src)' 로그가 각각 하나씩 발생했다. 동일한 패킷을 출발지와 목적지 기준으로 따로 검사한 결과다.

 
IP 발생 구조를 제외하면 결국 같은 트래픽을 검사하는 룰을 이용한 테스트 자체에 문제가 있을 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이해가 잘 안가는 기능이다. 이런 경우를 예방하고 싶다면 패킷의 물리적 특성이나 임계시간, 발생량 등을 구분해서 차별화를 해줄 필요가 있어 보인다.
 
Snort의 패킷 발생량 검사 옵션에 대해서 살펴봤다. 다음 시간에는 대량으로 발생하는 발생량 탐지로그를 효과적으로 분석하는 방법에 대해서 살펴볼까 한다.

[글. 강명훈 <빅데이터 분석으로 살펴본 IDS와 보안관제의 완성> 저자 / kangmyounghun.blogspot.kr]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