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05:40 (토)
日경시청, 테러수사자료 유출 수사상황 공표
상태바
日경시청, 테러수사자료 유출 수사상황 공표
  • 길민권
  • 승인 2011.11.07 21: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내부 400여명 PC 압수수색…파일 분석 진행
[박춘식 교수의 보안이야기] 국제테러 수사자료가 인터넷으로 유출된 사건으로부터 1년이 지나기 전에 일본 경시청은 지난 10월 21일 수사상황을 공표했다고 마이니찌 신문이 보도했다.
 
발신지를 숨기는 익명화 소프트웨어 등, 유출 루트의 특정을 곤란하게 하는 사전공작이 시행되어 수사는 난항하고 있다.
 
경시청 등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114건의 문서는 작년 10월26일~29일, 파일 공유 소프트웨어 ‘Winny’ 등을 통해서 네트워크에 유출되어 경시청은 업무방해용의로 수사에 착수했다.  
 
유출 시에 경유한 룩셈부르크 등 서버의 계약자 정보를 조사한 결과, 주소나 결제계좌 등은 여러나라 사람이 위장 등록되어 있었다. 또 관계된 나라는 유럽, 북미, 중미, 동남아시아 등 약50개국에 이른다.
 
경찰내부의 약400명을 청취해 직장이나 개인 컴퓨터 등으로부터 압수한 수천수백만 파일의 해석을 진행하고 있다. 
 
문서에는 이슬람교도들의 개인정보가 포함되어 “테러리스트와 교류가 있다”라고 한 남성은 “지금도 사죄는 없다. 먼저 명예를 회복하고 싶다”라고 비판했다. [박춘식 서울여자대학교 정보보호학과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