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03:05 (일)
플랜티넷, 모바일 응급 사이버 치료체계 확대구축 사업자 선정
상태바
플랜티넷, 모바일 응급 사이버 치료체계 확대구축 사업자 선정
  • 길민권
  • 승인 2015.07.05 13: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응급 사이버 치료체계 시장에서의 입지 강화
유무선인터넷 유해콘텐츠 차단서비스 전문기업인 플랜티넷(대표 김태주)은 3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발주한 ‘모바일 응급 사이버 치료체계 확대구축’ 사업자로 단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작년 플랜티넷이 수주했던 시범사업의 확대구축 사업으로 스마트폰 등 모바일 단말을 대상으로 악성앱 감염 시 PUSH 메시지를 보내 감염사실을 알리고 악성앱 삭제 등 치료수단제공을 목적으로 한다.
 
플랜티넷은 이러한 치료체계 구축으로 스마트폰을 통한 신종 악성코드, 스미싱 발생 시 초기 감염확산속도를 늦추고 피해규모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플랜티넷 하태운 서비스사업본부장은 “10년 이상 국내 통신 3사의 초고속인터넷 부가서비스로 제공중인 유해사이트 차단서비스를 바탕으로 3년 전부터 KT와 LGU+에 유해사이트 무선 차단서비스까지 운영하고 있는 것이 사업자 선정에 주 요인이 된 것 같다”고 언급하고 “금번 확대구축 사업자로 선정됨에 따라 사업영역을 유무선 유해콘텐츠 차단뿐만 아니라 모바일 보안관제의 영역까지 확대하는 기틀이 마련된 것”이라고 평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의 ‘모바일 응급 사이버 치료체계 확대구축’ 사업은 오는 연말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