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11:50 (일)
IoT 스타트업 챌린지, 최종 15개 스타트업 선정
상태바
IoT 스타트업 챌린지, 최종 15개 스타트업 선정
  • 길민권
  • 승인 2015.06.29 00: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T혁신센터, IoT 글로벌 민관 협의체 공동으로 추진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과 미래창조과학부는 IoT혁신센터를 통해 ‘K-Global Startup IoT 분야 스타트업 챌린지 2015’에 참가할 최종 15개 스타트업을 선정했다고 29일(월) 밝혔다.
 
‘IoT 분야 스타트업 챌린지 2015’는 K-ICT 전략 및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후속조치인 「K-Global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시장의 수요에 부합하는 유망 IoT 스타트업을 발굴해,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인재들의 사업화를 지원하기 위해 올해 처음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번에 최종 선정된 IoT 분야 스타트업은 ▲헬스케어 분야의 BYIT, NEXTROBIT, BONA, 미니퍼시픽, ▲안전 및 보안 분야의 LAB 808, 나래 IoT 연구소, Feelow, 이와이엘, ▲라이프스타일 분야의 메이커리, 아키드로우, 모두컴퍼니, 이노온, 제이디사운드, 더알파랩스, 코딩괴물 등 총 15개사다.
 
이번 사업에는 ‘IoT 글로벌 민관 협의체’에 참여하고 있는 국내외 기업 중 IBM, SK텔레콤, 네이버 등 3개 기업이 챌린지 파트너사로 참여한다. 파트너사는 각각 5개 스타트업을 전담해 6개월 간 기술 및 서비스 개발부터 사업제휴까지 맞춤형 사업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IoT 글로벌 민관 협의체는 CISCO, IBM, Oracle, Intel 등 9개 글로벌 기업과 삼성전자, SK텔레콤, KT, LG U+, 네이버 등 국내 9개 대기업 그리고 KISA, NIPA, NIA 등의 9개 유관기관 등 27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해 활동 중인 협의체로 지난해 5월 ‘IoT혁신센터’를 개소하면서 발족했다.
 
파트너사인 IBM은 개발자용 통합 플랫폼 서비스인 ‘블루믹스(Bluemix)’ 지원, 네이버는 클라우드 서버 및 기업용 SW 등 IoT 분야 서비스 개발에 필요한 인프라를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에 지원한다. 또한 SK텔레콤은 자사 동반성장 프로그램에 이번 선발 스타트업의 우선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더불어 IoT혁신센터는 창업 및 IoT 전문교육, 전문가 멘토링 프로그램을 활용해 IoT 스타트업이 개발 중인 IoT 관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완성도를 높이는 등 국내 IoT 산업 생태계 기반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IoT 혁신센터 주용완 센터장은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국내 IoT 분야 유망 인재 육성 및 스타트업의 창업 기반 활성화를 위해 사업화 전주기에 걸친 맞춤형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