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3 06:05 (목)
지란지교소프트, ‘지란지교’와 ‘지란지교소프트’로 분할 결정
상태바
지란지교소프트, ‘지란지교’와 ‘지란지교소프트’로 분할 결정
  • 길민권
  • 승인 2015.06.25 12: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년 7월 1일 분할, 역할 분리 통해 경영효율 및 전문성 강화
지란지교소프트(대표 오치영)는 7월 1일자로 경영전략과 해외사업 부문을 제외한 모든 사업부를 분할해 신설법인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분할 후 신설되는 회사는 ‘지란지교소프트’라는 회사명을 그대로 사용하고 △개인정보보호 △자녀보호 △업무 효율 및 관리 등 해외사업부문을 제외한 현재의 모든 사업 분야를 그대로 유지한다.
 
반면 존속법인의 경우 회사명을 ‘㈜지란지교’로 변경하고 향후 회사 전체의 자금이나, 문화, 주요 정책 등을 관리하는 모회사의 역할과 글로벌 비즈니스를 수행하게 된다.
 
분할 기일은 7월 1일로 ‘지란지교’가 ‘지란지교소프트’의 지분을 100% 보유하는 물적 분할 방식이며, 신설법인인 지란지교소프트는 분할 대상 부문 모든 임직원의 고용 및 퇴직금 등 법률관계를 승계할 예정이다.
 
분할 이후 지란지교소프트는 기존 모회사와 사업주체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던 것에서 벗어나 비즈니스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전문성과 민첩성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개인정보보호센터 △키퍼사업부 △컨버전스사업부 등 기존의 사업부를 그대로 유지하고, 기존 시장에서 많은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는 △PC개인정보보호 솔루션 ‘피씨필터’ △자녀 PC, 스마트폰 사용관리 솔루션 ‘엑스키퍼’ △학사 업무용 메신저 ‘쿨메신저’ △중소기업 PC보안 솔루션 ‘오피스키퍼’ 등의 주요 제품 라인업을 발전시켜 국내 SW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분할을 통해 지란지교는 △SW전문기업 ‘지란지교소프트’ △보안SW전문기업 '지란지교시큐리티' △보안SW 유통 전문기업 '지란지교에스앤씨' △일본 현지법인 '지란소프트 재팬(JIRANSOFT JAPAN) 등 총 4개 자회사를 보유하게 됐다.
 
지란지교소프트 오치영 대표는 “이번 분할은 지란지교의 철학과 문화는 그대로 유지하되 자회사들이 각자 독립성을 가지고 비즈니스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기 위한 것”이라며 “기존 지란지교소프트가 가진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독립된 환경에서 새로운 목표를 설정해 전문성을 강화해 나간다면 향후 더욱 큰 성장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