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BBQ 가맹점주 명예훼손 무혐의...檢, 피해 주장 가맹점주 수사 재개 명령

BBQ, 가맹점주 명예훼손 무혐의처분 이의제기… 재기수사 명령

우진영 기자 jywoo@dailysecu.com 2019년 06월 27일 목요일
[즉시송출]190627_데일리시큐_pj_비비큐_이미지.png
검찰이 윤홍근 제네시스BBQ 회장 갑질 의혹을 제기했던 가맹점주를 상대로 한 수사를 재개할 전망이다. 

서울고검은 최근 BBQ 본사 측이 A씨를 상대로 낸 ‘명예훼손 고소 사건 불기소 처분 항고신청’을 받아들여, 서울중앙지검에 수사 재개를 명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17년 5월 당시 ‘윤 회장이 서울 봉은사역점 매장을 방문해 주방실태를 둘러보는 과정에서 해당 매장 직원들에게 욕설과 폭언을 했다’며 그해 11월 검찰에 고소장을 냈다. 그는 “고소 이후 본사에서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닭을 제공하는 등 차별대우를 했다”는 의견을 펼쳤다. 

하지만 사건을 수사한 검찰은 불기소 처분을 내렸다. 윤 회장의 갑질을 증언한 B씨가 A씨의 지인이며, 실제 사건 현장에 없었다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고소장 제출에 대한 보복으로 본사가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은 닭을 공급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은 위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같은 처분을 내린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모욕죄 혐의에 대해서는 공소를 제기할 수 있는 기간(6개월)이 지나 ‘공소권 없음’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A씨가 제기한 가맹사업법 위반 혐의의 경우, 공정거래위의 고발이 있어야 공소를 제기할 수 있다. 이 사건에서는 그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역시 ‘공소권 없음’ 처분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윤 회장이 A씨를 상대로 제기한 명예훼손 맞고소 사건에 대해서도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바 있다. 다만 BBQ 법인이 낸 명예훼손 고소 사건은 서울고검의 항고 결정으로 재수사에 착수한다. 

BBQ 관계자는 고검의 수사 재개 결정에 대해 “결과를 지켜보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전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