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국 단일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사업 본격 착수

생명안전 네트워크 구현을 위한 재난망 본 사업 착수보고회 개최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2018년 12월 21일 금요일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생명안전 네트워크 구현 및 4차 산업 기술을 통한 국가 신산업 성장발전을 위한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사업을 본격 착수한다.

행안부는 재난안전통신망 본 사업의 사업자 선정을 완료하고, 소방, 경찰 등 이용기관 관계자, KT, SK텔레콤 등 사업 참여기업, 공공안전망 포럼 위원 등 총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2월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

현재, 각 재난관련기관이 다양한 개별 무선통신망을 사용, 재난 시 기관 상호간 통신이 되지 않아 재난대응 골든타임을 지키기 어렵고, 주파수 및 예산 등 자원 낭비의 요소도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각종 재난 현장에서 기관 간 상황전파와 지휘․협조를 지원하는 일원화된 무선통신망의 필요성이 제기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사업은 구축 3년, 운영 5년으로 총 8년 간 1조 5,000여억 원이 소요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본 사업이 완료되면 재난현장과 본부, 현장 내 대원 및 기관 상호간 현장상황, 피해내용, 작전정보, 지휘내용 공유 및 전파 등의 통신을 지원하게 된다.

이와 함께, 재난안전통신망 인프라를 기반으로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의 주요기술과 접목해 재난안전 관리 고도화는 물론, 관련 신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궁극적으로 전국 단일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을 통해 신속하고 정확한 재난상황의 공유로 보다 효과적이고 체계적인 재난 대응과 복구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되며 2020년 12월 완료 목표로 추진하는 이번 구축사업은 3개 사업구역별로 추진되며, 세부사업은 다음과 같다.

A구역은 서울, 대구, 대전, 세종, 경북, 충남, 제주 등 7개 시도에 고정기지국 등 5,647개소의 설치와 함께 운영센터 구축이 포함돼 있으며 사업비는 3,300억 원이다.

B구역은 강원, 광주, 전북, 전남, 경기 등 5개 시‧도에 고정기지국 등 6,148개소가 설치되며, 사업비는 2,600억 원이다.

C구역은 부산, 인천, 울산, 충북, 경남 등 5개 시‧도에 고정기지국 등 3,652개소가 설치되며, 사업비는 1,500억 원이다.

착수보고회에서 A, B구역의 사업자인 KT 컨소시엄과 C구역 SK텔레콤 컨소시엄은 오랜 통신사업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가장 안전하고 최적화된 재난안전통신망을 구축할 것과, 선진사례 및 핵심요소 분석을 통해 재난망의 생존성과 확장성, 경제성을 고려한 최상의 성능구현 및 목표 커버지리의 음영구역 제로화, 응용서비스 활성화 등을 위한 사업수행 전략을 발표한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사업자들에게 “공공안전을 위한 통신망을 내 손으로 만든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사업에 임해줄 것”을 당부하며, “재난안전통신망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 국가 재난관리 역량을 한 차원 높이고, 4차 산업혁명의 주요기술과 접목해 다양한 재난안전 서비스를 제공해 국민 생명안전 네트워크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