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랩, ‘제22회 해킹방지워크샵’ 참가...국내 사용자 타깃 랜섬웨어 주제발표

‘매그니베르’, ‘갠드크랩’ 랜섬웨어 분석결과와 유포방식 등 공유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2018년 12월 07일 금요일

▲ 안랩, 양하영 팀장이 ‘제22회 해킹방지워크샵’에서 발표하고 있는 모습
▲ 안랩, 양하영 팀장이 ‘제22회 해킹방지워크샵’에서 발표하고 있는 모습
안랩(대표 권치중)이 12월 5일(수) 전국경제인연합회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한국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 주최로 열린 ‘제22회 해킹방지워크샵’에 참가해 랜섬웨어 대응에 대한 주제발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CONCERT회원과 기업 정보보호 담당자 및 관계 전문가 1천여 명이 참석한 이번 행사에서 안랩 분석팀 양하영 팀장은 ‘국내 사용자를 타겟하여 유포되는 랜섬웨어’를 주제로 발표했다.

양하영 팀장은 이번 발표에서 올 한해 국내에서 많은 피해를 일으킨 ‘매그니베르(Magniber)’와 ‘갠드크랩(GandCrab)’ 랜섬웨어의 분석결과와 유포방식 등을 참가자에게 공유했다. 또, 안랩이 해당 랜섬웨어의 복구툴과 킬스위치를 활용한 예방툴을 제작해 배포하기까지 과정도 밝혀 참가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양하영 팀장은 “현재 랜섬웨어 제작자들이 한국을 주요 타깃으로 인식하고 있다”라며 “랜섬웨어가 유포경로를 다양화하고, 백신 진단 우회를 시도하는 등 점점 고도화되고 있다. 안랩은 지속적인 분석과 솔루션으로 이런 랜섬웨어에 대응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안랩은 이날 별도로 마련된 부스에서 국내 기업 정보보호 담당자 및 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차세대 엔드포인트 위협 탐지-대응 솔루션 ‘안랩 EDR’을 소개하고 제품 상담도 진행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