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것만 알면 보이스피싱 예방한다…10가지 어떤 내용 담겼나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2016년 08월 19일 금요일

개인정보 유출이 심각해지면서 구체적인 개인정보를 활용한 보이스피싱 사기가 늘어나고 있다.

이에 금융감독원은“보이스피싱 피해예방 10계명을 발표했다.

1. 전화로 정부기관이라며 자금이체를 요구하면 일단 보이스피싱을 의심하며 검찰, 경찰, 금감원 등 정부기관은 어떠한 경우에도 전화로 자금의 이체 또는 개인의 금융거래정보를 요구하지 않는다.

정부기관을 사칭, 범죄에 연루됐다면 금융거래 정보를 요구하거나 안전조치 등을 명목으로 자금의 이체 등을 요구하는 경우 100% 보이스피싱이므로 이런 전화를 받는 경우 전화를 끊고 해당 기관의 대표전화로 전화해 사실여부를 반드시 확인한다.

2. 전화, 문자로 대출을 권유받는 경우 무대응 또는 금융회사 여부를 확인하며 전화 또는 문자를 통한 대출광고는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일 가능성이 높아 이런 연락을 받은 경우 반드시 금융회사의 실제 존재여부를 우선 확인한다.

또한 대출을 권유하는 자가 금융회사 직원인지 또는 정식 등록된 대출모집인 여부를 확인한다.

3. 대출 처리비용 등을 이유로 선입금 요구 시 보이스피싱을 의심하며 정상적인 금융회사는 전산비용, 보증료, 저금리 전환 예치금, 선이자 등 어떠한 명목으로 대출과 관련해 선입금하라고 요구하지 않아, 이런 요구에 절대로 응해서는 안된다.

4. 저금리 대출 위한 고금리 대출 권유는 100% 보이스피싱으로 정상적인 금융회사는 저금리 대출을 받기 위해 고금리 대출을 먼저 받으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또한 저금리 대출을 받기 위해는 거래실적을 쌓아야 한다며 고금리대출을 먼저 받으라고 하는 경우는 사기 가능성이 아주 높다. 또한 대출금 상환 시 해당 금융회사의 계좌 여부를 반드시 확인한다.

5. 자녀가 다쳤다거나 납치됐다는 전화를 받았을 경우 침착하게 대처하며, 사기범의 요구대로 급하게 금전을 입금하기 보다 먼저 준비해 둔 지인들의 연락처를 이용해 자녀의 안전 여부부터 확인한다.

6. 채용을 이유로 계좌 비밀번호 등 요구시 보이스피싱을 의심하고 정상적인 기업의 정식 채용절차는 급여계좌 개설 또는 보안관련 출입증 등의 필요로 체크카드 및 금융거래정보를 절대 요구하지 않는다.

이에 급여계좌 등록은 실제로 취업된 후 이뤄지는것으로, 본인 명의 계좌번호만 알려주면 된다.

7. 가족 등 사칭 금전 요구 시 먼저 본인 확인이 필요하고 가족 및 지인 등이 메신저로 금전을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유선으로 한번 더 본인임을 확인한다.

또한 상대방이 통화할 수 없는 상황 등을 들어 본인 확인을 피하고자 하는 경우 직접 신분을 확인할 때까지는 금전요구에 응하지 않는다.

8. 출처가 불분명한 파일을 다운받거나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가 포함된 문자를 클릭하면 악성 코드에 감염돼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고 악성코드 감염은 금융거래 시 파밍 등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으로 이런 파일이나 문자는 즉시 삭제한다.

9. 인터넷 포털사이트 접속 시, 보안관련 인증절차를 진행한다는 내용의 금감원 팝업창이 뜨며, 이를 클릭하면 보안승급을 이유로 계좌번호, 비밀번호, 보안카드번호 등 금융거래정보 입력을 요구하면 보이스피싱이니 절대 응해서는 안된다.

10.사기범에게 속아 자금을 이체한 경우, 사기범이 예금을 인출하지 못하도록 신속히 경찰 또는 해당 금융회사에 전화해 계좌에 대한 지급정지 조치를 경찰서에 방문해 피해 신고를 하고, 금융회사에 피해금 환급을 신청한다.

이렇게 되면 해당 계좌에 피해금이 인출되지 않고 남아 있는 경우 피해금 환급제도에 따라 별도의 소송절차 없이 피해금을 되찾을 수 있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