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08:20 (토)
몸캠피싱 피해구제 나선 모바일 보안회사 ‘시큐어앱’, “몸캠피씽 청소년 피해자 많아” 24시간 구제 총력
상태바
몸캠피싱 피해구제 나선 모바일 보안회사 ‘시큐어앱’, “몸캠피씽 청소년 피해자 많아” 24시간 구제 총력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0.01.17 2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상 채팅에서 음란행위를 유도해 촬영한 뒤, 지인들에게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는 몸캠피싱이 매년 증가하는 가운데, 관계부처의 대응이 미흡하다는 보도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지난해 금융감독원 보도자료에 따르면 몸캠피씽은 2015년 102건의 피해건수가 기록됐지만, 2016년 1,193건, 피해액 8.7억, 2017년 1,234건, 피해액 18.8억원, 2018년에는 피해건수 1,406건과 피해액 34억이 각각 발생했다. 4년에 걸쳐 14배 가량이 늘어난 것이다.

이렇듯 몸캠피싱은 매년 늘고 있다. 전문가들은 올해 또한 증가추세가 유지될 것이라 예측하고 있다. 이렇게 계속해서 증가하는 이유에 대해 경찰과 보안 업계에서는 범죄가 비교적 단시간에 종료되고, 지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협박의 실효가 크기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범죄일당들은 피해자에게 악성코드를 설치하도록 유도해 피해자의 스마트폰을 해킹하고, 연락처 목록 등의 데이터를 협박에 이용한다. 그러나 이때, 유포가 두려워 협박범의 요구를 그대로 들어준다면 더욱 끔찍한 일을 초래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만약 영상 유포 협박 범죄에 당하고 있다면, 믿을만한 보안전문가 혹은 보안업체를 찾아 영상 유포 경로를 차단하고 영상을 삭제하는 등 빠르게 조치를 취해야 한다.

한편, 보안 업체 시큐어앱에서는 24시간 긴급신고센터를 구축하고 피싱 피해자들을 위해 불철주야 신고를 접수 받아 사건해결에 나서고 있다. IT 전문가들로 구성된 시큐어앱의 금융범죄 전담팀은 시간대별 충분한 인원을 배치해 피해자들에게 지체없이 대응하며 피해구제를 돕고 있다.

시큐어앱 관계자는 “범죄일당들은 보호의 대상인 청소년들까지도 범죄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며 “현재 자체 집계한 피해현황에 따르면 청소년 피해자가 전체 피해자의 절반에 해당하는 수치가 기록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금융 사기를 완벽 차단하고 피해자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큐어앱은 현재 사이버 성범죄에 당한 피해자들을 신속하게 구제하기 위한 365일 24시간 긴급신고센터를 운영하며 어느 시간대에도 피해자를 지원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