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11:55 (토)
양정규, 이기택, 이승진, 박찬암, 이정훈 5인 ‘사이버 가디언스’ 활동 시작
상태바
양정규, 이기택, 이승진, 박찬암, 이정훈 5인 ‘사이버 가디언스’ 활동 시작
  • 길민권
  • 승인 2015.05.27 14: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국내 보안전문가 5인 ‘사이버 가디언스’로 위촉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은 사이버 윤리 의식 및 우수한 사이버 보안 기술역량을 바탕으로 사이버 침해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해 온 보안전문가 5인을‘사이버 가디언스(Cyber Guardians)’로 임명하는 위촉식을 지난 26일(화) 가졌다고 밝혔다.


좌측부터 이기택, 박찬암, 백기승 원장, 이정훈, 양정규
 
 
인터넷진흥원은 공익 또는 학업 등 순수한 목적으로 활동하는 ‘화이트해커’와 악의적인 해킹으로 범죄를 유발하는 ‘블랙해커’를 구분하여 건전한 윤리 의식을 가진 화이트해커들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고, 음성적으로 활공하는 해커들을 사회 제도권으로 유도하기 위해 ‘사이버 가디언스’를 위촉하게 되었다.
 
이번에 사이버 가디언스로 임명된 보안전문가는 ▲국내 해커 1세대이자 다수 해킹방어대회 운영 경험이 있는 양정규(라온시큐리티) ▲해킹 커뮤니티 연합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기택(해커연합 HARU) ▲국내 최초로 세계 최대 해킹대회인 데프콘 본선진출과 세계 최초로 스마트TV 취약점을 발견한 이승진(그래이 해쉬) ▲데프콘에서 역대 최고 성적 입상(3위)과 국내 각종 해킹방어대회 우승자인 박찬암(스틸리언) ▲세계 최대 취약점을 찾는 대회인 폰투온(Pwn2Own)에서 역사상 최대 상금을 수상한 이정훈(라온시큐어) 등 5명이다.
 
이들은 뛰어난 해킹 기술을 이용해 보안 취약점을 찾아내고, 서비스 제조사 등에 알려 취약점을 보완할 수 있도록 꾸준히 활동해 오는 등 보안 분야 꿈나무들에게 사이버 윤리 인식을 갖춘 전문가로서 롤모델이 될 수 있는 국내 최고 전문가들로 구성하였다.
 
인터넷진흥원은 향후 사이버 가디언스와 공동으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 등 정부 주요 사업 추진 시 사이버위협 관련 자문, 대회 공식홈페이지 취약점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보안재능을 사업화 할 수 있도록 창업기회를 제공하고, 우수 아이디어를 정부기관 심화 연구과제로 추진하는 등 사이버 가디언스를 확대하여 침해사고 예방 선순환 활동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사이버 가디언스로 위촉된 라온시큐리티 양정규 대표는 “우수한 해킹 기술을 보유한 보안 분야 전문가들이 소통할 수 있는 네트워크 활동을 통해 사이버 윤리 의식을 가진 해커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