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20:00 (화)
LG유플러스 페이나우, 국내 간편결제 최초 신용카드 포인트 결제 제공
상태바
LG유플러스 페이나우, 국내 간편결제 최초 신용카드 포인트 결제 제공
  • 길민권
  • 승인 2015.05.26 14: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카드 결제 시 현대카드 M포인트 사용하기 체크 후 포인트 합산 결제
간편결제 서비스에서도 기존에 적립해 둔 신용카드 포인트를 합산하여 결제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는 26일부터 페이나우에서 ‘현대카드 M포인트’ 결제를 제공, 국내 간편결제 서비스 가운데 최초로 신용카드 포인트를 이용한 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 단순히 카드나 계좌이체 결제 등을 통한 단일 결제를 넘어 카드 포인트라는 새로운 결제 수단을 이용한 복합 결제를 할 수 있도록 한 데 의미가 있어, 국내 간편결제 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현대카드 M포인트 50% 사용’ 프로모션으로 제공되는 페이나우 ‘현대카드 M포인트’ 결제는 매월 다른 테마를 통해 특정 가맹점에서 현대카드로 결제 시, 이용자가 보유하고 있는 ‘M포인트’를 결제금액의 50%까지 사용 가능하다.
 
예를 들어 결제 금액이 5만원인 경우, 결제 금액의 50%인 2만 5천원까지 M포인트로 결제 가능하다. *단, 결제 건별 최대 이용 가능 포인트는 3만원  
 
일반적으로 ‘현대카드 M포인트’ 가맹점에서는 5~10% 수준으로 포인트 사용을 할 수 있지만, ‘현대카드 M포인트 50% 사용’ 프로모션 기간에는 50%까지 M포인트로 결제할 수 있어 큰 폭의 할인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이달 31일까지는 ‘5월 뷰티데이’라는 테마로 더페이스샵, 아리따움 등 9개 화장품 업종의 가맹점에서 ‘현대카드 M포인트’를 최대 50%까지 이용할 수 있고, ‘페이나우’에서 현대카드 신규 등록 고객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3만원 이상 결제 시 3천원 즉시할인 이벤트와 중복 적용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현대카드를 결제 수단으로 최초 1회만 등록하면, 자동으로 ‘M포인트’와 연동 돼 적립된 포인트를 편리하게 결제에 이용할 수 있다. 현재 약 550만명의 이용자가 이용하고 있는 ‘현대카드 M포인트’는 국내 단일 신용카드 브랜드 중 최대 회원을 보유한 카드 포인트이다.
 
LG유플러스 손종우 e-Biz 사업담당은 “페이나우 이용자의 결제 편의성 증대를 위해, 카드 포인트 합산 결제를 처음으로 선보인 것”이라며 “향후 페이나우 전 가맹점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하고, 다른 카드 사의 포인트 결제도 지원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 ‘페이나우’는 ‘LF몰’과 ‘아리따움’을 신규 가맹점으로 추가하는 등 ‘페이나우’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대형 가맹점 확보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데일리시큐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