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22:05 (토)
‘몸피카(몸캠피씽 피해자모임 카페)' 영상통화 사기, 몸캠피싱은 보안전문가에게 맡겨야
상태바
‘몸피카(몸캠피씽 피해자모임 카페)' 영상통화 사기, 몸캠피싱은 보안전문가에게 맡겨야
  • 우진영 기자
  • 승인 2020.01.11 18: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인을 속여 재산상의 이득이나 재물의 교부를 취하는 범죄는 유·무선상에서 신뢰할 수 있는 기관이나 기업을 사칭하는 경우가 많았다. 최근에는 기존의 형식에서 벗어나 이성으로서 피해자에게 접근하는 신종 범죄가 파생됐다.

‘몸캠피씽(영통사기, 영섹사기, 영섹협박, 영통협박, 카톡사기)’이라는 새로운 수법으로 영상통화 사기 유형 중 하나로 알려졌다. 성적인 호기심을 이용해 피해자를 만들어내기 때문에 남성들이 주된 피해자다. 

몸캠피싱 수법은 타인의 사진을 도용하고 피해자에게 접근한 뒤 영상통화를 제안한다. 영상통화도중에 교묘하게 편집한 영상 등으로 성적인 호기심을 자극해 음란행위를 실시하도록 만들어 과정을 녹화한다. 

또, 악성코드나 바이러스가 심어져 있는 특정한 파일을 보내 피해자의 개인정보를 확보한다. 이후 지인들을 빌미로 영상을 유포하겠다는 협박을 가하며 돈을 요구한다.

이러한 가운데, ‘몸캠피씽 피해자모임 카페 (이하 몸피카)'이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몸피카는 보안 전문가와 피해자 등이 모여 수 천명의 회원규모를 보유했다. (카톡/라인)영상통화녹화, 카톡사기, 카톡피싱, 카톡영상녹화 등에 당한 피해자는 자신들의 사례를 공유하고 있으며, 보안전문가들은 현재 협박을 당하고 있는 피해자에게 다양한 정보들을 제공 하고 있다. 

몸피카 관계자는 “협박조직들은 일회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돈을 요구하기 때문에 요구에 응하지 않아야 한다.”라고 설명하면서 “피의자들이 보낸 APK파일이나 ZIP파일 등을 삭제하지 않고 보안 전문가를 찾아 해결하여야 한다.”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