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7 03:40 (목)
펜타시큐리티, 웹방화벽 ‘와플’ 10주년 프로모션 진행 중
상태바
펜타시큐리티, 웹방화벽 ‘와플’ 10주년 프로모션 진행 중
  • 길민권
  • 승인 2015.04.26 15: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조달청 누적통계 의한 수주 금액기준 68% 평균 점유율 달성
펜타시큐리티시스템 (대표 이석우, 이하 펜타시큐리티)는 자사의 웹방화벽 제품 와플(WAPPLES)이 2015년 4월 25일에 출시 10주년을 맞이한다고 밝혔다.
 
펜타시큐리티는 1997년 설립 이후 2004년 3월 데이터 암호화 솔루션 ‘디아모(D’Amo)’를 2005년 4월 웹보안 솔루션 ‘와플’을 출시했다.
 
2005년 ‘능동형 웹 애플리케이션 보안 게이트웨이 솔루션 제품’이라는 타이틀로 출시된 와플은 그 당시 대부분의 방화벽 제품이 네트워크 방화벽이었던 것에 반해, 자체 개발한 특허 기술인 지능형 탐지엔진(COCEP)을 기반으로 웹공격을 탐지해 애플리케이션 계층에서 웹을 보호하는 솔루션이다.
 
출시 후 10년이 흐른 현재, 와플은 2015년 1월 기준으로 누적판매대수 2,500대를 돌파했고 전 세계 17만여개의 웹사이트를 보호하고 있으며 2011~2014년 국가조달청 누적통계 의한 수주 금액기준 68%의 평균 점유율을 달성했다.
 
펜타시큐리티는 자사 보안기술연구소에 대한 꾸준한 R&D투자를 통해 웹공격 탐지 기술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며, 국내외 각종 특허(보안규칙 기반 웹공격 탐지, 웹 어플리케이션 공격 탐지 등) 를 다수 획득했다. 또한 국내외 평가기관의 인증(PCI-DSS, 국정원 CC 인증, 국제CC EAL4 등)을 바탕으로 제품에 대한 신뢰도도 지속적으로 향상시켜왔다. 2006년부터는 일본, 동남아, 호주 등 세계 각지에 수출을 시작하였으며, 미국의 IT시장조사기관인 프로스트앤설리반(Frost&Sulivan)으로부터 2년 연속 ‘올해의 웹방화벽’을 수상하는 등 글로벌시장에서도 그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펜타시큐리티 CTO 김덕수 상무는 “10여년 동안 와플은 웹방화벽이 ICT 전반을 아우르는 필수품으로 자리잡도록 하는데 큰 기여를 했다. 보안분야에 종사하지 않거나, 아직 웹보안을 모르는 사람들도 사용할 수 있도록 웹방화벽을 대중화 시키는 것이 새로운 10년의 목표이다”라고 밝히며 “해당 전략의 일환으로 올해 초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형태의 웹방화벽 cloudbric을 글로벌 런칭했고, IoT 보안기술연구소를 설립하는 등 웹보안 대중화를 위한 노력들을 지속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펜타시큐리티는 와플10주년을 맞아 웹방화벽 도입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