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13:15 (화)
비바리퍼블리카-타이거팀 MOU 체결, 핀테크 서비스 보안 강화
상태바
비바리퍼블리카-타이거팀 MOU 체결, 핀테크 서비스 보안 강화
  • 길민권
  • 승인 2015.04.26 14: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핀테크 스타트업 비바리퍼블리카, 간편송금 서비스 토스 보안 고도화 일환

핀테크 스타트업 비바리퍼블리카(대표 이승건. 사진 우측)는 모의해킹 컨설팅 전문회사 타이거팀(대표 황석훈. 사진 좌측)과 자사의 간편송금 서비스 토스(Toss)의 보안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3일 밝혔다.
 
타이거팀은 KB국민, 삼성, 신한카드, 카카오톡, 롯데닷컴 등 다수의 금융, IT 서비스 진단 경험을 축적한 회사다. 고객사 서버의 취약점을 연구하면서 부정적인 해킹을 방어하는 전략을 세운다.

 
두 회사는 토스 서비스에 대해 반기마다 안전성 점검을 하고 상시 컨설팅을 통해 보안 기술을 고도화하기로 했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연 1회 취약성 점검을 해야 하는 전자금융감독규정과는 별도로, 필요할 때마다 안전성 진단을 거쳐 정교한 보안 체계를 갖추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제3자에 의한 부정 이용으로 이용자가 손해를 본 경우, 해당 거래 금액을 전액 보상해주는 정책을 운용하고 있다. 금융 사기범의 계좌번호와 이름, 전화번호 등 신상 정보를 공유하는 ‘더치트’ 서비스와도 연계할 예정이다.
 
상대방 전화번호만 알면 송금할 수 있는 서비스 토스는 올해 2월 정식 출시됐다. 가입할 수 있는 은행 수는 9곳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