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22:01 (화)
윈스테크넷, 일본 클라우드센터에 IPS 공급
상태바
윈스테크넷, 일본 클라우드센터에 IPS 공급
  • 길민권
  • 승인 2011.10.21 05: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라우드 컴퓨팅 보안에 기여…해외 시장 개척
윈스테크넷 침입방지시스템이 일본 클라우드 시장에 진출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윈스테크넷이 일본 클라우드 서비스에 보안 제품을 공급한 것이다.
 
네트워크 정보보안 전문기업인 윈스테크넷(www.wins21.co.kr, 대표 김대연)은 21일 일본의 IT대기업 중 한곳의 클라우드 센터에 현지 협력사인 일본시큐어소프트(대표 강승욱)를 통해 자사 네트워크 보안제품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급은 일본의 IT대기업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보안 영역을 강화해 서비스의 안정성과 보안성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윈스테크넷의 침입방지시스템(IPS)이 공급됐다.
 
회사측은 “클라우드 컴퓨팅의 보급으로 서비스의 안정성과 보안성이 강조되고 있다”며, “윈스테크넷이 국내 네트워크 보안 경쟁력을 바탕으로 해외 클라우드 보안 영역에서도 기술력과 경쟁력을 검증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사용자가 내 컴퓨터가 아닌 구름처럼 묶여있는 인터넷상의 서버와 자원을 내 컴퓨터처럼 사용할 수 있어 차세대 컴퓨팅 환경으로 각광받고 있지만, 인터넷과 자원 공유의 특성상 개인정보 유출 등 보안위협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이에 따라 윈스테크넷은 네트워크 보안 기술로 취득한 19건의 특허와 상용 기술을 바탕으로 클라우드 서비스에 접목할 보안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공급제품 ‘스나이퍼IPS-E4000’은 4기가급의 네트워크 트래픽을 성능 저하없이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으며, 유해트래픽, 해킹, 웜 등의 보안위협을 실시간 탐지 및 차단하여 클라우드 서비스의 연속성과 안정성을 높이는 데 사용된다. [데일리시큐=길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