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09:25 (토)
LG유플러스-서울대-크립토랩, ‘유무선 양자내성암호 분야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LG유플러스-서울대-크립토랩, ‘유무선 양자내성암호 분야 업무협약’ 체결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12.19 16: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자내성암호 활용...IoT, 빅데이터 등 5G 서비스 보안성 강화 예정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미래 보안 기술 확보를 위해 서울대학교 산업수학센터(센터장 천정희), 크립토랩(대표 천정희)과 함께 ‘유무선 양자내성암호 분야 업무협약’을 19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자내성암호(PQC)는 고성능 양자컴퓨터의 보안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차세대 암호 기술로, 양자컴퓨터의 연산능력으로도 풀 수 없는 수학적 난제를 활용한 암호화 방식이다. 이 기술은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의 주도로 시스코,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아마존, IBM 등 해외 유명 기업들이 참여해 표준화를 추진 중이다.

특히 양자내성암호 기술은 암호키 분배를 위한 별도의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지 않다. 이에 암호화가 필요한 유무선 네트워크의 다양한 구간에 유연한 적용이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LG유플러스와 서울대, 크립토랩은 양자컴퓨팅 시대의 네트워크 보안 취약점 분석 및 양자내성암호 알고리즘 연구, 알고리즘 구현 및 소프트웨어 개발, 테스트 환경 제공을 통한 최적의 보안 네트워크 구조와 장비 개발에 협력한다.

향후에는 IoT, 빅데이터 등 수많은 데이터가 오가는 차세대 유무선 네트워크와 5G 서비스 전반에 양자내성암호 기술을 적용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서울대학교 크립토랩 대표 천정희 교수는 “양자컴퓨터가 상용화되면 수십 년이 소요돼도 풀기 어렵던 기존 암호화 알고리즘들이 수 분 내에 해결돼 양자내성암호 기술의 도입이 시급하다”라며 “LG유플러스와의 기술 협력으로 국내 양자암호내성 기술을 발전시키는 데 기여하겠다”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 박송철 전무는 “이번 협력을 통해 다가오는 양자컴퓨터 시대의 보안 위협으로부터 5G 네트워크의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서울대와 같은 국내 우수 연구진과의 보안 협력을 지속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