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9 09:35 (토)
국토부장관, 미래차 업계 간담회 개최
상태바
국토부장관, 미래차 업계 간담회 개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12.18 2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전자율주행을 위한 5G V2X 조기상용화, 정밀도로지도 민관합동 구축 추진

미래차 국가비전을 실현하고 자율주행 기반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도입을 위한 정부의 노력이 속도를 내고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8일 더 케이호텔에서 현대자동차, SK텔레콤, 삼성전자 등을 비롯해 스타트업, 중소기업 등 10여사와 미래차 산업의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와 관련해 자동차-통신-지도-보안-서비스 등 자율주행 관련 업계 260개사가 참여하는 산업발전 협의회의 한 해 성과를 공유하는 행사도 함께 개최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기존에 추진 중인 정책에 대한 업계의 의견을 청취, 반영하고 향후 정부 정책방향 수립 및 구체화를 위해 소통의 장을 마련하였다.

간담회에서 기업들은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자율주행셔틀, 배송로봇 등) 실증을 위한 정부투자 확대 및 V2X(차량사물 통신) 통신기술 방식의 결정 필요성을 강조했고, 정부주도 사업 추진 시 중소-벤처기업의 참여기회 확대, 민-관 협업강화 등을 건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내년부터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실증을 위해 차량제작, 인프라(C-ITS, 정밀도로지도 등) 구축을 지원하는 등 재정적-행정적 지원을 본격화할 계획이며, 특히, 2020년 5월에 시행되는 ‘자율차법’상의 시범운행지구 내에서는 자율차 기반의 여객·물류 서비스가 가능해져 다양한 연구-개발과 사업화가 가능해진다고 밝혔다.

또한, V2X 통신기술 도입방향 결정을 위한 범부처 연구반을 운영하고, 산업발전협의회를 통해 대-중소기업 간 비즈니스 미팅 및 기술교류 기회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정밀도로지도 정부-민간 공동구축 시범사업(서울 235km)을 추진하고 협력모델을 지속 확산한다고 밝혔다.

김현미 장관은 “이번 간담회를 통해 논의된 내용들이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고, 앞으로도 미래차 산업발전을 위한 소통의 장이 자주 마련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