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00:30 (일)
베리타스, 아마존웹서비스 아웃포스트 지원
상태바
베리타스, 아마존웹서비스 아웃포스트 지원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12.12 1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테크놀로지스(대표 조원영)가 최근 공식 상용화를 발표한 아마존웹서비스 아웃포스트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AWS 아웃포스트는 AWS가 설계한 하드웨어로 완벽한 구성 및 관리가 가능한 컴퓨팅 및 스토리지 랙(rack)으로, 기업이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컴퓨팅과 스토리지를 운영하면서 클라우드 상의 광범위한 AWS 서비스에 원활하게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베리타스는 AWS 아웃포스트를 테스트했으며, AWS에서 실행하는 복잡한 워크로드를 새롭게 설계해 긍정적인 고객 결과를 제공한다.

AWS와 베리타스의 고객은 지연 시간에 민감하고 온프레미스 자산과 가까이 있어야 하는 애플리케이션과 같이 수년 간 온프레미스에 유지해야 하는 특정 워크로드를 가지고 있다. 이들 고객은 온프레미스에서 AWS 컴퓨팅 및 스토리지를 실행하는 동시에 이러한 워크로드를 AWS 상의 나머지 애플리케이션과 쉽고 원활하게 통합하길 원한다. 하지만 지금까지 기업은 온프레미스와 클라우드에 걸쳐 동일한 API, 툴, 하드웨어, 기능 등이 부족해 진정한 의미의 하이브리드 환경을 경험하지 못했다.

AWS 아웃포스트는 AWS 퍼블릭 데이터센터에서 사용되는 것과 동일한 하드웨어를 갖춘 AWS 컴퓨팅 및 스토리지 랙을 통해 온프레미스에 AWS 서비스, 인프라, 운영 모델을 도입함으로써 이러한 문제를 해결한다. 베리타스는 AWS 아웃포스트를 통해 AWS 고객이 온프레미스와 클라우드 환경 전반의 인프라를 운영하고 관리하면서 직면하게 되는 문제를 해결하고 긍정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디팍 모한(Deepak Mohan) 베리타스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보호 및 컴플라이언스 담당 수석 부사장은 “이번 발표에서 보듯 베리타스와 AWS는 지속적으로 관계를 확장해나가고 있다”라며 “베리타스 넷백업이 AWS 아웃포스트를 지원함에 따라, 기업은 클라우드와 온프레미스, 그리고 엣지 환경 전반에서 데이터의 가용성과 보호를 보장하는 검증된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제 기업은 넷백업을 활용해 엔터프라이즈 워크로드가 어디서 실행되든지 간에 보호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