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7 03:35 (수)
IPv6 상용화 통한 사물인터넷 미래를 논하다
상태바
IPv6 상용화 통한 사물인터넷 미래를 논하다
  • 길민권
  • 승인 2014.12.03 18: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 IoT를 위한 IPv6 전략 컨퍼런스 개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과 미래창조과학부는 무제한인터넷주소(IPv6) 확산을 위한 ‘2014 IoT를 위한 IPv6 전략 컨퍼런스’를 3일(수) 건국대학교 새천년관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지난 3월 미래창조과학부가 발표한 ‘무제한인터넷주소(IPv6) 확산 로드맵’에 따라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사업자가 참여하는 ‘IPv6 상용화 지원 협의회’의 IPv6 상용화 노력의 결과, 지난 9월 국내에서 처음으로 시작하게 된 SK텔레콤, 삼성전자, 다음카카오의 IPv6 상용서비스 경험을 공유하고, IPv6 상용화를 통한 사물인터넷의 미래에 대해 전망하고자 마련되었다.
 
이날 컨퍼런스는 IPv6 기반 사물인터넷 표준 동향, 상용앱 개발 시 IPv6 고려사항 등‘IPv6 기반 IoT 발전 방향’을 모색해 보는 세션과 IPv6 상용화를 위한 사례와 계획을 논의하는 ‘IPv6 상용화’ 세션으로 나눠 진행되었다. 또한 IPv6 및 IoT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해 ‘IPv6와 IoT, 그리고 인터넷의 미래’에 대해 전망하는 패널토의가 진행되었다.
 
기조연설에 나선 아마존 양승도 솔루션스 아키텍트는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를 활용한 IoT 서비스 개발 사례를 소개하며, IPv6 상용화를 기점으로 향후 아마존에서 추진하고 있는 서비스와 기술을 기반으로 IoT 서비스가 활발하게 개발 및 보급될 것이라 전망했다.  
 
KT 최태성 차장은 KT와 주요 해외 IPv6망간의 직접연동과 KT 초고속망의 IPv6 시범적용 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또한 SK텔레콤 고득녕 매니저는 소트프웨어 기반 멀티서비스 통합 스위치 및 IPv6 침입탐지시스템 등을 활용한 IPv6 보안취약점 대응 방법에 대해 제안했다.
 
이밖에도 컨퍼런스에서는 SK텔레콤의 IPv6 무선 LTE망 구축 사례, 다음카카오의 IPv6 기반 모바일 웹사이트 개설 사례, 한국인터넷진흥원의 민관 협력모델인 IPv6 상용화 지원 협의회를 통한 국내 IPv6 도입 및 확산 과정 등 IPv6 상용화 경험이 공유되었다.
 
이날 IPv6 상용화에 기여한 공로자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한국인터넷진흥원 공로상은 SK텔레콤 김은철 매니저, 다음카카오 이용민 셀장이 수상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 백기승 원장은 “IPv6 상용화를 계기로 IPv6 기반의 정보네트워킹을 극대화해 글로벌 시장을 무대로 하는 1인 기업과 신서비스업이 주도하는 사물인터넷 주도의 경제를 앞당기도록 정부와 관련 기업이 힘을 모아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