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17:00 (토)
아이폰수리, 삼성갤럭시노트 액정수리전문업체 ‘폰바이’ 센터대비 50% 특가 할인
상태바
아이폰수리, 삼성갤럭시노트 액정수리전문업체 ‘폰바이’ 센터대비 50% 특가 할인
  • 우진영 기자
  • 승인 2019.11.20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의 아이폰 기종은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용자들이 애용하고 있다. 특히 젊은층이 많이 사용하고 있는데 금번에 출시한 아이폰11, 11pro, 11pro max이 해당기종이다. 신품 출고가격이 100만원 ~200만원선을 넘어서면서 구매 부담이 크다. 애플사의 기존 제품 아이폰XS, XS MAX를 비롯하여 1~3년 전 출시한 아이폰도 현재에도 사용하기에 불편함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사양이 좋기 때문에 액정깨짐이나 문제가 발생하면 수리를 진행하여 사용하려는 이용자들이 많아 저렴한 아이폰사설수리점을 찾는 유져들이 늘어나면서 휴대폰 수리업체인 폰바이가 주목을 받고 있다.

 

폰바이의 아이폰수리 서비스는 SE액정수리비용 5만원대, 아이폰6액정수리비 5만원, 아이폰6S액정수리비 7만원, 아이폰7액정수리비용 8만원, 아이폰8액정수리비용 9만원, 아이폰X(텐) 액정수리비 15만원대 등 공식 서비스 센터대비 저렴한 비용에 수리할 수 있도록 해 아이폰 계열 유저의 고민으로 꼽히는 수리를 진행하고 있으며, 금년 런칭한 삼성폰의 갤럭시S8 ~ 갤럭시S9플러스 기종과 노트8 ~ 노트9 액정수리비도 저렴하게 책정하며 당일 수리 서비스도 진행하고있다.

 

핸드폰 액정깨졌을때 보통 바로 수리 하지 않고 사용하다가 교체하는 경우가 많다. 액정이 깨진상태에서 장시간 사용하게 되면 깨진부분의 압력이 가해져 내부 LCD패널(화면출력 및 터치부분)에 손상이 발생, 수리비가 추가로 나오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에 파손 시 바로 교체하는 것이 수리비를 줄이는 방법이다. 또한 사용하지않는 휴대폰이나 액정파손폰을 반납하여 아이폰수리비의 보상이 가능하다. 또한 해외여행 및 출장 시 핸드폰 파손되었을 때 여행자보험에 가입이 되어있다면 여행자 보험 수리도 지원하고 있다.

 

액정을 교체해주는 서비스인 아이폰액정 착한수리 서비스는 기종에 따라 공식 A/S센터 대비 절반 수준까지 가격이 저렴하게 책정되며, 모든 액정은 가짜LCD인 카피액정을 일체 사용하지 않고 정품 LCD패널만 사용하고 있다. 액정수리 소요시간은 기종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타 사설 수리지점과 비교해도 모든 기종에서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는데, 수리시간 역시 당일수리를 원칙으로 하며, 10~30분을 넘기지 않도록 해 스마트폰의 활용도가 높아진 현 시점에서 빠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아이폰액정수리 외에도 터치불량, 배터리교체, 메인보드수리, 침수세척, 카메라수리 등 가능하며, LG폰의 G7, G8, V30, V40, V50 등 액정수리서비스를 당일 수리 서비스도 진행하고있다.

 

폰바이는 송파/문정동 본점을 비롯하여 서울 노원/창동점, 이대/신촌점, 고양/일산점, 강원/원주점, 전남/광주점 등에서 동시에 실시되며, 문정동 폰바이 본점에서는 택배수리 접수도 받고 있어 사실상 전국서비스가 가능하다.

 

폰바이 송파구 문정동 본점은 문정역2번출구(문정법조타운 건너편)에 위치해있으며 내방 시 쉽게 찾을 수 있다, 송파구 가락시장, 잠실, 선릉, 위례, 장지동 등의 지역에서도 아이폰수리 및 삼성 갤럭시 노트, LG스마트폰 수리를 하려는 내방고객이 늘어나고 있다.

 

스마트폰액정수리비용 및 수리절차는 폰바이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