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16:50 (일)
와써폰, 갤럭시노트10 플러스 가격 80% 파격가...아이폰11 pro 출시로 S10 5G, LG V50S 특판
상태바
와써폰, 갤럭시노트10 플러스 가격 80% 파격가...아이폰11 pro 출시로 S10 5G, LG V50S 특판
  • 우진영 기자
  • 승인 2019.11.10 07: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TE 모뎀을 적용하며 출시된 애플의 ‘아이폰11’ 시리즈가 국내외에서 흥행하자, 5G 시장 공략에 집중했던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와 통신사들이 4G 시장 지키기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미국 등 세계 시장에서 아이폰11에 대항할 갤럭시S10의 보급형 모델 출시를 준비중이고, 국내 3사 이통사 SK, KT, LG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LTE 스마트폰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대폭 상향하며 뒤늦게 4G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6일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10의 보급형 모델 갤럭시S10 라이트의 올해 연말 출시할 예정이다. 미국 정보기술(IT) 매체 폰아레나는 삼성전자가 최근 미국 특허청에 제출한 새로운 스마트폰 디자인 특허를 두고 “삼성이 준비 중인 보급형 갤럭시S10 라이트 디자인일 수 있다”며 “삼성은 이 제품을 올해 연말이나 내년 초 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개된 디자인 도면을 살펴보면 갤럭시S10 라이트로 추정되는 제품의 앞면은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 등 갤럭시S10과 비슷한 기능을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뒷면은 중앙 상단에 2개의 카메라가 탑재되는 등 갤럭시S9을 닮았다. 6.7인치의 대화면, 45W 고속 충전 기술 등 프리미엄급 제품 기능이 상당 부분 적용됐다.

 

갤럭시S10 라이트는 프리미엄급 제품 보다는 하위 모델이지만 A시리즈 등 중저가 라인 보다는 고급형으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속형 제품이 인기를 얻고 있는 글로벌 4G 시장을 겨냥한 제품으로 보인다. 폰아레나에 의하면 “삼성전자가 갤럭시S10 라이트 가격을 649달러로 책정해 애플의 아이폰11의 경쟁상대로 삼을 것”이라고 전했다.

 

애플은 신작을 내면서 가격을 올리던 관례를 깨고 올해 아이폰11의 가격을 전작에 비해 낮췄다. 아이폰11(64GB)의 미국 가격은 699달러로 전작인 아이폰XR보다 50달러 낮다. 스마트폰 업계 관계에 따르면 “삼성이 글로벌 5G 시장 공략에 집중하느라 애플의 실속형 전략에 제 때 대응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갤럭시S10라이트는 글로벌 4G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삼성의 반격 무기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국내 3사 이통사 SK, KT , LG는 애플의 아이폰11 흥행으로 4G폰 수요가 늘어날 조짐을 보이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올해 출시한 LTE폰의 지원금을 대폭 상향하며 판매 강화에 나서고 있는 모습이다.

 

KT는 지난 2일 LG전자의 G8 씽큐 공시지원금을 최대 65만 5,000원으로 올렸고, SK텔레콤도 5일 G8 씽큐 공시지원금을 최대 60만원까지 올렸다. 종전 LTE폰 공시지원금은 KT 최대 8만 2,000원, SK텔레콤 15만 7,000원에 불과했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10에 대한 공시지원금도 SK텔레콤 최대 40만 2,000원, KT 38만 3,000원, LG유플러스 37만원으로 상향됐다. 5G 상용화 초기 이 모델의 공시지원금은 20만원 안팎에 불과했다.

 

제조사들도 출고가를 인하하며 4G폰 판매 경쟁에 돌입했다. 삼성전자는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에서 판매하는 갤럭시S10 128GB 모델 출고가를 기존 105만 6,000원에서 89만 9,800원으로, 512GB 모델 출고가는 129만 8,000원에서 99만 8,000원으로 내렸다.

 

통신사 관계자에 의하면 “5G시장이 갈수록 커지는 상황에서 LTE폰 지원금이 대폭 상향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재고 소진을 위한 것도 있지만 아이폰11 인기 영향으로 LTE폰에 대한 고객 수요가 다시 확인 된 것이 4G마케팅 강화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갤럭시S11과 애플의 아이폰SE2에 대한 기능이 유출되면서 국내 소비자들에게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갤럭시S11은 1억800만화소와 5배 광학 줌이 핵심 기능으로 꼽히고 있으며 아이폰SE2는 A13 바이오닉 칩을 장착하며 저렴한 가격으로 출시될 예정이라 흥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온라인 최신 스마트폰 할인 전문 스토어 “와써폰”은 5G 인기 단말기 갤럭시노트10과 최초의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 LTE 일부 제품을 최대 80% 할인을 적용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최신 스마트폰을 바꿀 수 있다는 점에서 국내 소비자들의 연일 상담,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와써폰 이벤트 내용을 살펴보면 S펜의 기능이 한층 업그레이드 된 갤럭시노트10은 최대 80% 할인이 적용되었으며, 가성비의 중점을 둔 소비자들에게 인기 있는 갤럭시S10 5G는 80% 할인이 적용된 초특가 8만원대로 만나볼 수 있으며 서브폰, 효자폰, 학생폰으로 구매를 희망하는 소비자들의 상담,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

 

와써폰 측 관계자에 의하면 “가성비를 따지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면서 높은 가격으로 책정되는 최신 스마트폰에 80%까지 할인을 제공하는 행사를 시작하면서 갤럭시노트10이 인기 제품으로 꼽히고 있으며 최초의 5G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5G는 다양한 용도로 찾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LTE 일부 제품은 한정적인 재고로 인해 빠르게 소진될 것으로 예상되며 LTE 제품 재고 소진 시 5G 모델만 단독으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와써폰 이벤트 기간은 정확히 알려진 바 없지만 기존에 진행한 이벤트가 2달 정도 이어져 온 점을 고려하면 12월까지 진행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갤럭시노트10, 아이폰11, 갤럭시S10 5G 할인 이벤트 세부 내역은 "와써폰" 홈페이지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와써폰" 친구 추가를 통해 상담ㆍ문의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