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10:05 (화)
포티넷, 아태지역 네트워크 보안 장비 시장서 2위로 ↑
상태바
포티넷, 아태지역 네트워크 보안 장비 시장서 2위로 ↑
  • 길민권
  • 승인 2014.07.29 14: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4분기 체크포인트 제치고 2위 차지…올해 1분기에도 2위 고수
포티넷 코리아(지사장 이상준)는 IDC가 매 분기마다 진행하는 네트워크 보안 어플라이언스 시장 조사에서 포티넷이 체크포인트를 제치고 아시아 태평양 지역 시장 점유율 2위 업체로 올라섰다고 발표했다. 
 
포티넷은 이미 작년 4분기에 아시아 태평양 지역 시장 점유율 6.27%로 체크포인트의 5.87%를 넘어선 바 있다. 당시 시장 1위 업체는 시스코(Cisco)로, 미화 6억 1165만 달러 규모에 해당하는 14.68%의 시장 점유율을 보였다.
 
최근 발표된 IDC의 2014년 1분기 보고서에서 포티넷은 체크포인트(6.91%)를 앞선 시장 점유율 7.33%로 2순위를 그대로 유지했다.
 
IDC의 샤흐나와스 라티프 네트워크 보안 시장 부문 시장 분석가는 “포티넷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탄탄한 사업 전략을 펼치고 있다. 포티넷의 포괄적인 제품군은 다양한 기업이 필요로 하는 보안 요구사항을 효과적으로 충족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최신 위협과 IT 트렌드를 포괄하는 폭넓은 범위의 IT 생태계에 제품을 맞추는 것이 가능하다”며, “포티넷의 파트너들이 제공하는 기술 지원 서비스 역시 업계 표준을 상회하는 수준으로서, 이 또한 포티넷 솔루션이 많은 채택되는 이유로 보인다”고 전했다.
 
포티넷은 최근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점유율이 상승한 주요 이유로, 몇 개의 중요한 신규 영업 전략을 실행하는 가운데 이루어진 결과로 보고 있다. 해당 전략은 주요 어카운트를 직접 접근하는 전담 팀 배치, 신규 기술 적용을 위한 협력사 기반의 공격적인 확장, 협력사 서비스의 엄격한 표준 실현 및 강화 등을 포함한다.
 
또한 포티넷은 R&D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다수의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해 기업이 지능형 지속 위협(APT) 방어와 같은 새로운 요구조건에 대처하고 애플리케이션 전달을 보장하도록 지원한다. 포티넷의 최신 NP6 프로세서를 탑재하여 출시된 다수의 솔루션은 성능 부문 기록을 갱신한 바 있다.
 
포티넷 인터내셔널 세일즈 부문 파트리스 페르쉐 수석 부사장(사진)은 “IDC는 IT 산업 부문의 신뢰받는 조사업체로서, IDC 보고서는 더욱더 많은 기업들이 사업적 필요에 따라 포티넷의 고성능, 엔드투엔드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을 선택하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한다”며 “우리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 계속해서 집중적으로 투자할 것이며, 공격적인 비즈니스 플랜을 실행해 아태 지역의 시장 점유율을 더욱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