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12:25 (토)
클라우드 백업 망설이는 이유, 백업성능과 보안이 주요 원인
상태바
클라우드 백업 망설이는 이유, 백업성능과 보안이 주요 원인
  • 길민권
  • 승인 2014.07.29 14: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크로니스-IDC, ‘중견중소기업 데이터 관리’ 보고서 발표
아크로니스(지사장 서호익)는 29일, IDC와 함께 전세계 SMB(직원 수 1000명 미만의 중견, 중소기업)의 데이터 관리 실태를 조사한 ‘중견중소기업 환경의 데이터 및 복잡성 증가와 차세대 데이터 보호’ 보고서를 발표했다.
 
아크로니스는 시장조사기관 IDC와 함께, 한국과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일본 및 싱가폴을 포함한 총 8개국의 400개 SMB를 대상으로 ‘중견중소기업 환경의 데이터 및 복잡성 증가와 차세대 데이터 보호’라는 연구 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조사 결과를 통해 많은 조직들이 물리적, 가상화, 클라우드 환경을 동시에 백업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으며, 국가별 클라우드 백업 도입의 다양한 수준과 중견중소기업의 다운 타임 비용을 파악할 수 있다.

 
연구 조사에 따르면, 아태지역 SMB의 57%가 데이터 일부를 클라우드로 백업하고 있으나, 서유럽은 63%, 미국은 93%, 전 세계적으로는 65% SMB가 클라우드로 백업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소 다운타임(가동중단시간) 비용으로는 80%의 기업이 시간 당 2만달러(한화 2천만원) 이상, 20% 기업은 10만달러(한화 약 1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국내 SMB의 데이터 보호 및 재해복구 솔루션에 대한 흥미로운 수치 또한 볼 수 있다.
국내 SMB 응답자의 78%가 재해 발생 시 모든 데이터를 복구할 수 있다고 확신했으며, 이는 아태지역에서 가장 높은 비율이다. 또 국내 SMB 중 63%가 2개 이상의 이기종 가상환경을 운영하며, 이는 독일 38.7%, 프랑스 48.3%, 일본 45.5% 뿐만 아니라, 전세계 평균 54%보다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
 
또 국내 SMB의 50% 가량은 하이브리드 IT 환경에서 서로 다른 백업 솔루션을 사용하고 있는 반면, 전 세계적으로는 32.9%만이 다중 플랫폼에 대한 복잡성을 고민하고 있으며 아태지역은 57%, 전세계는 65%가 클라우드를 통해 백업하는 가운데, 국내 SMB는 56%로 평균치에 미달되는 수치였다.
 
한편 클라우드 백업을 망설이는 이유에 있어서 63% 기업이 백업 성능 이슈를, 45%가 보안 이슈를 주된 원인으로 꼽았다.
                    
이번 조사에 대해 IDC의 에릭 버그너 선임 연구원은 “데이터 크기와 유형은 기업이 사용하는 서버와 운영체제의 수만큼 진화하고 있기에 데이터 백업은 이전보다 더욱 복잡해졌다”고 언급하며, “IT관리자는 신속히 데이터를 백업, 보호 및 복구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아크로니스의 로버트 양 APAC 부사장은 “데이터와 시스템 복잡성이 심화되는 오늘 날 아크로니스의 AnyData 기술은 모든 요구에 가장 부합하는 솔루션”이라며, “아크로니스는 모든 규모의 조직이 데이터 손실 없이 쉽고, 빠르고, 완벽하게 시스템 및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