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15:36 (수)
척박한 SW 생태계, 인재도 부족…멀고먼 4차산업혁명혁신
상태바
척박한 SW 생태계, 인재도 부족…멀고먼 4차산업혁명혁신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10.18 1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 등 관련 제도 개선 시급
소프트웨어 생태계의 현실 (송희경 위원 질의 자료)
소프트웨어 생태계의 현실 (송희경 위원 질의 자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종합국정감사에서 소프트웨어 혁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근본적 개선방안 마련을 촉구하는 의견들이 나왔다.

소프트웨어는 4차산업혁명시대 다양한 산업・기술간 융합 및 결합을 통해서 미래 먹거리 창출과 일자리 산업혁신을 위한 핵심 요소로 자리 잡고 있다. 때문에 정부도 공공소프트웨어사업 활성화, 인재양성, 교육 확산 등 다양한 정책적 지원을 이어오고 있지만 괄목할 만한 성과는 거두지 못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의원은 “AI・빅데이터・클라우드・블록체인・보안 등 미래 융합 산업이 소프트웨어 위에서 혁신이 가능함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의 소프트웨어 경쟁력은 저조, 기업 간 상생은 부족, 소프트웨어 제 값 받기는 여전히 되지 않는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주요 유망 융합 산업 분야의 소프트웨어의 인력 수급문제가 심각하다. 소프트웨어정책연구소의 연구결과(‘유망 SW분야의 미래일자리 전망’)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인공지능・클라우드・빅데이터・AR/VR 분야 내 소프트웨어 신규인력이 3만1천833명 부족할 것으로 전망했다.

송 의원은 “정부가 4차산업혁명 성공을 위해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고 있지만, 소프트웨어 산업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해야 하는 고급인력의 수급 부족이 심각한 상황이다”면서 “소프트웨어 상생 부족, ‘월화수목금금금’으로 대변되는 개발자의 열악한 처우, 미흡한 소프트웨어 교육정책 등 척박한 소프트웨어 생태계가 인재유출을 가속화, 나아가 소프트웨어 해외 수입 의존도를 심화 시키고 있다”고 지적 했다.

아울러 송 의원은 “이번 정기국회 내에 소프트웨어산업진흥법 개정안을 비롯한 관련 제도가 개선 될 수 있도록 과기정통부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