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1 19:40 (목)
소만사, 클라우드 기반 네트워크DLP 서비스 ‘Mail-i cloud’ 출시
상태바
소만사, 클라우드 기반 네트워크DLP 서비스 ‘Mail-i cloud’ 출시
  • 길민권 기자
  • 승인 2019.10.17 14: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만사, 엔드포인트부터 네트워크까지 전 구간 개인정보 유출 위험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통제, 보안 가능”

소만사(김대환 대표)는 클라우드 기반 네트워크DLP 서비스 ‘Mail-i Cloud(메일아이 클라우드)’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해커가 개인정보를 탈취한 후 밖으로 유출시키는 유일한 통로는 인터넷이다. 웹메일, 웹하드, 웹게시판, FTP, Telnet 등 인터넷으로 나가는 경로만 제대로 통제한다면 개인정보가 탈취되었더라도 마지막 단계에서 막아낼 수 있다.

네트워크를 통한 정보유출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하드웨어 장비를 사내에 설치해야 한다. 오고 가는 수십기가 바이트 트래픽을 안정적으로 분석해야 하기 때문이다. 해당 방식은 초기투자비, 서버실, 전담관리자 등 고정비용이 수반됐다. 하드웨어 기반이기에 웹서비스 패턴이 변경될 경우 보안담당자 없이는 실시간 대응이 어려웠다.

보안인력이 충분하지 않아도, 물리적 인프라가 구성되어 있지 않아도 실시간으로 보안위협에 대처할 수 있는 네트워크DLP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Mail-i Cloud’에 대해 소만사 측은 “이메일, 웹메일, 웹하드 등 인터넷 프로토콜을 통한 개인정보 유출을 차단하고 패킷분석 방식으로 개인정보 포함여부를 분석하므로 본문, 첨부파일, 압축파일로 유출을 시도해도 검출해낸다. 그리고 로그저장, 검색, 리포팅 기능이 있어 감사자료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Mail-i Cloud’에는 SSL/TLS 가시성 확보를 위한 웹프록시 기술이 적용됐다. 기획단계부터 DLP와 웹프록시를 일체화 할 수 있도록 구상해 성능이 안정적이다. 가시성을 확보한 후 패킷 내 개인정보를 분석하므로 기존 솔루션으로는 불가능했던 사전통제가 가능하다.

이 서비스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개발한 ‘클라우드 기반 맞춤형 보안서비스’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클라우드 기반 맞춤형 보안서비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보호핵심 원천기술 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개발된 오픈 플랫폼이다.

한편 ‘Mail-i Cloud’는 해당 환경에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과의 연동을 통해 1년치 데이터 속에서 원하는 정보를 3분내로 찾아낼 수 있다.

최일훈 소만사 기술개발 총괄 부사장은 “소만사는 클라우드 기반 엔드포인트DLP ‘Privacy-i cloud’와 유해차단 솔루션 ‘Webkeeper cloud’ 개발을 토대로 SeCaaS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이라며 “‘Mail-i Cloud’ 출시를 통해 소만사는 엔드포인트부터 네트워크까지 전 구간의 개인정보 유출 위험을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통제, 보안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PASCON 2019 개최]
·하반기 최대 정보보안/개인정보보호 컨퍼런스 PASCON 2019
·7시간 보안교육 이수 및 2020년 대비 보안실무 교육
·공공,기업 개인정보보호 및 정보보안 실무자라면 누구나 무료 참석
-무료사전등록: 클릭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