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8 07:55 (금)
개인정보 불법유통…1만8천여 건 불법행위 적발
상태바
개인정보 불법유통…1만8천여 건 불법행위 적발
  • 길민권
  • 승인 2014.06.26 03: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단속 강화
금융감독원은 개인정보 불법 유통과 이로 인한 금융사기 등 불법금융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11개 금융협회 및 시민과 함께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단’을 운영해 왔다.
 
올해 2월7일 출범한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단’은 4개월여 사이에 1만7천943건의 불법행위를 적발해 수사기관 등에 통보했다.
 
올해 2월부터 6월까지 불법대부광고 및 대출사기 등과 관련된 전단지 등 대부광고물 1만6천219건을 적발해 이중 무등록 업자의 대부광고에 사용된 전화번호 5천여 건에 대해서는 신속 이용정지 조치하고 또한 대부업법을 위반해 광고한 102개 대부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에 영업정지, 과태료 처분 등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또한 같은 기간중 인터넷 카페, 블로그 등에 게시된 예금통장·개인정보 매매, 작업대출 광고물 1천724건을 적발해 이중 1천276건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광고 게시글 삭제 및 인터넷 사이트 폐쇄를 의뢰하는 한편 수사기관에도 통보했다.
 
그 결과 불법업자의 영업활동이 위축되면서 길거리 전단지 등 광고물 배포가 과거에 비해 상당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전화번호 신속이용정지제도’ 시행 이후 대부광고용 전화번호 변경등록이 2~3배 증가하는 등 대부업자의 준법영업 유도에도 기여한 것으로 평가됐다.
 
앞으로도 금융감독원은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단’을 통한 불법업자 단속 강화 등 불법금융행위 근절을 위해 총력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금융사기의 숙주격인 대포통장의 매매 및 개인정보거래 광고 등과 함께 신용카드깡, 휴대폰 소액결제 대출 등과 같이 서민생활을 침해하는 불법행위를 중점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개인정보보호는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