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18:10 (월)
LG CNS, 전자정부 기술 우즈벡에 전파한다
상태바
LG CNS, 전자정부 기술 우즈벡에 전파한다
  • 길민권
  • 승인 2014.06.18 21: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CNS-우즈베키스탄 정부, 공공 정보화 JV 설립 위한 MOU 체결

IT서비스 기업 LG CNS(대표 김대훈)가 우즈베키스탄 정부와 우즈베키스탄 공공 정보화를 담당할 조인트벤처(이하 JV) 설립을 위한 MOU를 17일 저녁(현지시간) 체결했다. 협약서에는 LG CNS 김대훈 사장과 우즈베키스탄 정보통신위원회 후르시드 미르자히도프(Khurshid Mirzakhidov) 위원장이 대표로 서명했다.
 
이번에 설립이 추진되는 LG CNS와 우즈베키스탄 정부의 JV는 전자정부 구축사업, EDCF(대외경제협력기금) 사업, 공기업들의 정보화 사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우즈베키스탄 현지 공공 정보화 사업을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우즈베키스탄은 2015년부터 등기정보, 공공DB, 지적정보, 데이터센터 등을 망라하는 전자정부 28대 과제들을 단계별로 추진할 계획이다. JV는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 정보화 사업의 우선권을 부여 받고, 사업수행을 위한 세제 혜택 등의 지원도 받게 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MOU는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LG CNS에 요청해 성사된 것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 우즈베키스탄은 국가의 미래가 걸린 공공 정보화 추진을 위해, UN의 전자정부 평가에서 2회 연속 1위를 차지한 한국의 전자정부를 주목했다. 그리고 자국의 전자정부 파트너로 한국 전자정부 구축의 주역인 LG CNS와 손을 잡았다. 이는 LG CNS가 성공적으로 수행해 온 국내 전자정부 사업의 성과가 또 한 번의 해외 수출로 이어진 것이다.
 
이번 MOU 체결은 대한민국 정부의 전자정부 수출 의지가 결실을 맺은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MOU는 대통령이 우즈베키스탄 이슬람 카리모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현지를 방문한 가운데, 양국 관계자들의 높은 관심 속에 진행됐다.
 
한편, LG CNS 김대훈 사장과 우즈베키스탄 루스탐 아지모프 제1부총리는 양국 정상의 국빈만찬 중 별도의 미팅을 갖고, LG CNS와 우즈베키스탄 정부가 협의한 내용을 조속히 실행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LG CNS 김대훈 사장은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우즈베키스탄의 정보화 파트너가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세계 최고인 대한민국 전자정부 노하우와 이를 이끌어 온 LG CNS의 기술로 우즈베키스탄 국가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 후르시드 미르자히도프 정보통신위원회장은 “이번에 추진하는 공공 정보화는 우즈베키스탄의 미래가 걸린 국가적인 핵심 프로젝트”라며, “LG CNS와 함께 설립할 JV를 우즈베키스탄의 성공적인 전자정부 구축은 물론, 중앙아시아를 대표하는 IT서비스기업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IT 및 보안정보는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IT뉴스팀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