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04:45 (토)
소비자, 개인정보보호 역량과 책임감 갖춘 기업 신뢰
상태바
소비자, 개인정보보호 역량과 책임감 갖춘 기업 신뢰
  • 길민권
  • 승인 2014.06.18 03: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EMC, ‘프라이버시 인덱스’ 보고서 발표…전 세계 1만5천명 설문 결과
한국EMC(대표 김경진)는 전 세계 1만5천명의 온라인 사용자를 대상으로 연구 조사한 ‘EMC 프라이버시 인덱스’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온라인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소비자의 인식과 대응 방안에 대한 조사 결과를 포함하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온라인 및 디지털 기술을 지속적으로 이용할 것이지만 개인정보의 보호 역시 포기할 수 없다고 답했다. 소비자들은 개인정보보호의 책임은 기업과 정부에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와 동시에 자신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보고서는 밝혔다. 더불어 소셜 미디어를 많이 사용하는 소비자들일수록 개인정보의 공유에 대해 관대하지만, 소셜 미디어 플랫폼에서의 개인정보 보호에 대한 신뢰도는 그리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보고서는 온라인 및 디지털 기술을 이용하는 소비자와 새로운 형태의 사업이 더욱 확산되기 위해서는 기업은 소비자들에게 개인정보 보호의 중요성을 지속적으로 알려야 하고,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실질적인 대책과 방안을 수립해 소비자들과의 신뢰 관계를 높여야 하며, IT 기업들은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기술과 방법론을 제시하고, 소비자들 역시 자신의 개인정보 보호에 대해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디지털 기술 활용과 개인정보보호에 대해 설문에 참가한 대부분의 응답자들은(91%) 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각종 정보와 지식에 접근하는 것이 더욱 편리해졌다고 답했지만, 단 27%의 응답자들만이 온라인 상에서의 편의와 혜택을 누리기 위해 개인정보 보호를 포기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했다.
 
개인정보보호의 책임에 대해서는 향후 예상되는 개인정보 위협 요인으로는 경제적 이득을 위한 기업의 개인정보 활용(51%)과 정부의 관리감독 부족(31%)를 꼽았다. 개인의 부주의를 위협 요인으로 선택한 응답자는 11%이다.
 
과반수 이상의 응답자들이 이메일 해킹, 모바일 기기 분실 및 도난, 소셜 미디어 계정 해킹 등 개인정보 유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62%의 응답자들은 비밀번호를 정기적으로 변경하지 않고 있으며 39%의 응답자들은 비밀번호 설정 없이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소셜 미디어와 개인정보보호의 위협에 대해서는 81%의 응답자들이 늘어나는 소셜 미디어 활용으로 인해 개인정보를 보호하는 것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소셜 미디어가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적절한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전체의 51%에 불과했다. 응답자 대부분(84%)이 개인 신상, 취미 등 자신이 직접 공유하지 않은 개인정보를 타인이 알게 되는 것에 대해 불쾌감을 느낀다고 답했고, 연령이 높을수록 소셜 미디어를 통해 개인정보가 타인에게 노출되는 것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다.
 
한국EMC 김경진 대표는 “개인정보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온라인 비즈니스가 확산되고 있지만, 개인정보에 대한 완벽한 보안 체계가 전제되어야 한다”며 “소비자들은 개인정보보호에 보다 높은 역량과 책임감을 갖춘 기업에 신뢰를 보인다. 기업들은 개인정보가 안전하게 보호되고 관리될 수 있도록 내부 규정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기술 투자를 진행해야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 보안 사건사고 제보 하기

▷ 이메일 : mkgil@dailysecu.com

▷ 제보 내용 : 보안 관련 어떤 내용이든 제보를 기다립니다!

▷ 광고문의 : jywoo@dailysecu.com

★정보보안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 Dailysecu, Korea's leading security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