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19:25 (일)
‘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 등 각종 피싱에 24시간 대응
상태바
‘디포렌식코리아’, 몸캠피씽 등 각종 피싱에 24시간 대응
  • 우진영 기자
  • 승인 2019.09.20 1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 해킹으로 인한 피해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신종수법이 마구잡이로 생겨나며 개인정보 보안을 위협하고 있다. 대부분의 공격자들은 금품 갈취를 목적으로 데이터 해킹을 시도하게 되는데, 탈취한 데이터를 각종 사기·협박 등에 이용한다.

경찰청에서 발표한 통계자료에 의하면 2019년 상반기에는 인터넷 사기가 전체 사이버 범죄의 75.8%(65,238건)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중 ‘피싱’ 관련 범죄가 2018년 상반기 대비 178.6%(2018년 상반기 659건 → 2019년 상반기 1,836건)로 가장 크게 증가했다.

이 중에서도 몸캠피싱(영통사기, 동영상유포협박, 몸캠협박, 몸캠사기 등과 같다.) 범죄율이 가장 많은 증가폭을 보이고 있다. 몸캠피씽 또한 데이터 해킹을 이용한 범죄 중 하나로 ‘몸캠’ 영상을 빌미로 지인들에게 유포하겠다며 금품을 요구하는 협박·사기 범죄다.

보편적인 피해과정은 다음과 같다.

①채팅접근 ②스카이프(skype)등으로 이동하여 화상채팅 제의 ③얼굴이 나오게 하여 음란행위 유도 ④주소록을 유출하는 다양한 명칭의 압축파일(악성코드) 설치 요구 ⑤지인 연락처 명단을 보이며 피해자에게 금전 요구 ⑥대부분 동영상 유포, 송금하더라도 오히려 추가로 돈을 요구

위 과정은 대표적인 과정이며 이 외에도 많은 수법과 패턴이 있어 알지 못하는 사람과의 채팅이나 온라인상 접촉은 경계하는 것이 좋다. 현재 이러한 몸캠피씽에 당해 협박에 괴로워하고 있다면 전문 대응 업체에 문의하여 유포를 차단하고 협박범으로부터 영상을 회수하는 등 사건해결이 가능하다.

몸캠피씽과 같은 사이버피싱 해결 전문 회사 디포렌식코리아 관계자는 “이들의 요구에 응하지 않는다면 바로 동영상을 유포할 수 있기 때문에 빠른 대응이 필수”라며 “만약 협박을 받고 있다면 혼자 해결하려 하지 말고 경찰에 신고 이후 즉시 디포렌식코리아 같은 IT 보안회사에 도움을 요청하여 대응할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디포렌식코리아’는 몸캠피씽에 대한 실시간 대응부터 동영상 삭제, 유포 차단 등의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어 빠른 해결이 가능하다. ‘디포렌식코리아’는 24시간 몸캠피씽에 대응할 수 있는 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고, 사건 해결 후에도 추가적인 피해 사실 여부를 확인하면서 모니터링을 진행하여 많은 의뢰인들의 만족을 받고 있다. 

만약 인터넷으로 이미 유포 되었을 시 피해자 관련 정보를 확인 후 P2P사이트 등에서 피해자 영상이 생성된 시각 이후로 데이터를 조회하여 경로 파악 후 바로 제거를 실시한다. SNS를 통해 퍼진 동영상까지 바로 계정 정지를 시킴과 동시에 피해자 지인을 스캐닝, 유포차단 기술을 적용 하는 자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몸캠피씽 사건 해결에 도움을 주고 있다. 

‘디포렌식코리아’ 관계자는 “몸캠피씽은 협박을 받았을 때 최대한 빨리 대처해야 피해를 최소화 시킬 수 있고 성공 확률 또한 높아진다. 가끔 동영상 유포 경로를 파악 후 역으로 협박해오는 비양심적인 업체도 있으니 한국사이버보안협회 같은 믿을 수 있는 기관에 검증을 받은 업체에 의뢰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디포렌식코리아는 한국사이버보안협회에 소속이 되어 있는 검증 받은 IT보안 업체로 몸캠피씽 이외의 사이버 범죄 근절에도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