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16:20 (토)
라온시큐어 보안기술연구팀, 데프콘 CTF 2년 연속 본선 진출
상태바
라온시큐어 보안기술연구팀, 데프콘 CTF 2년 연속 본선 진출
  • 길민권
  • 승인 2014.05.21 1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회 본선 3위 수상...올해도 예선 통과해 선전 기대
8월 라스베가스가 해커들의 축제로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그 용광로 한 가운데 바로 라온시큐어 보안기술연구팀도 출전하게 됐다. 이 팀은 세계 최고 권위의 해킹대회 데프콘 CTF에 2년 연속 본선에 진출하게 됐다.

라온시큐어(대표 이순형)는 보안기술연구팀(raon_ASRT)이 세계 최고 권위의 국제해킹대회인 ‘데프콘(DEFCON) CTF 22’ 예선에서 한국 참가팀 중 최고 성적을 거두며, 오는 8월 미국에서 개최되는 본선에 진출했다고 20일 밝혔다.

데프콘은 올해로 22회째를 맞이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해킹대회로 매년 여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각종 보안 컨퍼런스와 함께 본선 대회가 개최되며, 전 세계 해커그룹들이 대거 참가해 해커월드컵이라고도 불린다.

라온시큐어 보안기술연구팀은 지난해 21회 대회에서 국내 기업 해커팀으로 본선에 진출했으며, 본선에서 유럽, 중국 등을 제치고 아시아팀으로는 최고 성적인 최종 3위를 달성한 바 있다.
 
이번 예선에는 박찬암 팀장을 필두로 신동휘, 박종섭, 김우현, 이종호, 이정훈, 고기완 등 국내 최고 수준의 화이트해커 7명이 팀을 구성해 출전했다. 보안기술연구팀은 이와 같은 국내외 해킹대회 참가와 함께 최신 보안 취약점 및 해킹기술 연구 등 다양한 보안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라온시큐어 이순형 대표는 “세계 최고 권위의 해킹대회를 통해서 한국 해커그룹의 우수한 실력을 인정받은 만큼, 앞으로도 꾸준한 지원을 통해 국가 정보보안 기술 경쟁력 강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데프콘 CTF 22’ 본선은 예선을 통과한 12개 팀과 각종 국제해킹대회 우승팀 자격으로 초청된 8개 팀 등 총 20개 팀이 출전, 오는 8월 7일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