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4 20:40 (일)
지란지교시큐리티-삼성전자, 녹스용 MDM 공동 개발·영업 개시
상태바
지란지교시큐리티-삼성전자, 녹스용 MDM 공동 개발·영업 개시
  • 길민권
  • 승인 2014.05.13 16: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스용 모바일보안 솔루션으로 삼성전자와 본격 B2B시장 공략
보안 전문기업과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가 손잡고 모바일 보안솔루션 공동개발 및 영업도 함께 한다는 소식이다.
 
지란지교시큐리티(대표 윤두식)는 삼성전자의 녹스(KNOX)전용 통합 모바일보안 솔루션 '모바일키퍼 for KNOX'를 정식으로 출시하고 양사가 이에 대한 공급 및 판매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계약체결로 지란지교시큐리티는 녹스의 기업용 버전에 ‘모바일키퍼 for KNOX’를 탑재해 판매하고 삼성전자와 공동으로 모바일 보안에 대한 영업 및 마케팅을 개시한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선보인 안드로이드 기반의 모바일 보안 플랫폼인 녹스는 스마트기기에서 '컨테이너'라는 암호화된 가상의 영역을 통해 업무용과 개인용 공간을 완전하게 분리시켜 보다 안전한 모바일 업무 환경을 제공하는 영역 분리형 플랫폼이다.
 
삼성전자는 녹스 출시 이후 본격적인 B2B 시장 공략을 위해 보안업체들과 함께 녹스에 대한 모바일보안 솔루션 개발을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란지교시큐리티는 이러한 삼성전자의 니즈에 맞춰 녹스를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자사의 모바일보안 솔루션 ‘모바일키퍼’를 녹스 플랫폼에 최적화시킨 ‘모바일키퍼 for KNOX’를 선보였다.
 
두 업체가 협력하게 된 계기에 대해 업체 관계자는 “지란지교시큐리티 모바일키퍼가 이미 많은 기업들의 도입을 통해 안전성이 검증되었을 뿐 아니라 기존 안정화 된 제품을 기반으로 한 애드온 형태의 개발이었기 때문”이라며 “이에 따라 보다 완성도 높은 제품을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모바일키퍼 for KNOX’는 기존 ‘모바일키퍼’의 ▲모바일 단말관리(MDM) ▲업무 앱 배포 및 관리(MAM) ▲업무 앱 보안(MAS) ▲사용자 앱 관리 ▲사용자 출입통제 등의 모든 기능을 녹스 환경에서 제공한다. 또한 영역 분리형 플랫폼인 녹스는 업무용 영역에 대해서만 보안정책이 적용되기 때문에 그동안 기업의 모바일보안 솔루션 도입 시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사생활 침해에 대한 문제도 상당수 해소될 전망이다.
 
지란지교시큐리티 모바일보안사업부 강정구 부장은 “최근 다양한 보안이슈로 인해 기업들의 보안이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금융권에서는 이미 보안의 고도화를 위해 보안을 한층 강화할 수 있는 법인단말의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며 “자사가 가진 MDM 기술력과 시장에서의 신뢰도에 삼성전자와의 기술협력은 물론 영업네트워크까지 더해져 시너지 효과를 거둘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