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05:20 (화)
마이크로소프트-VM웨어, 국내 가상화 시장 치열한 경쟁
상태바
마이크로소프트-VM웨어, 국내 가상화 시장 치열한 경쟁
  • 길민권
  • 승인 2014.05.12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4분기 시장점유율, VM웨어 44.5%...MS 41% 박빙 유지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VM웨어의 국내 가상화 시장 경쟁이 박빙으로 이어지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IDC의 ‘신규 가상화 서버(x86)에 대한 점유율 조사’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는 2013년 4분기 국내 가상화 시장에서 41%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43%를 기록한 VM웨어의 점유율 대비 2% 차이에 불과한 수치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불과 2분기 만에 VM웨어와의 점유율을 2%까지 좁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3년 2분기 국내 가상화 시장 점유율 37.7%를 기록하며, 44.5%를 기록한 VM웨어와 6.8%의 점유율 차를 보인바 있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는 아태지역 일부 국가에서 가상화 시장의 1위를 기록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싱가포르에서 2013년 4분기 가상화 시장 점유율 41%를 기록하며, 34%를 기록한 VM웨어를 큰 폭으로 제치고 2013년 2분기 이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뉴질랜드에서도 같은 기간 점유율 50%를 기록하며, 47%를 기록한 VM웨어를 제치고 가상화 시장 리더로 자리매김 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김경윤 상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상화 솔루션이 싱가포르, 뉴질랜드에서 1위에 오른데 이어 한국에서도 고지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이는 국내 기업이 가상화 환경 구축 시 마이크로소프트 하이퍼-V를 적극 도입하는 추세를 증명한다”고 말했다.
 
데일리시큐 호애진 기자 ajho@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