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07:20 (일)
이글루시큐리티, 에티오피아 정부관계자 보안관제 교육 실시
상태바
이글루시큐리티, 에티오피아 정부관계자 보안관제 교육 실시
  • 길민권
  • 승인 2014.04.16 09: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제 기술 및 운영 노하우 전수...에피오피아 사이버 안보 강화에 기여

지난 15일부터 이글루시큐리티 삼성동 교육장에서 에티오피아 정부 관계자들이 이글루시큐리티(대표 이득춘)의 보안관제 운영 노하우를 배우기 위해 모였다.

에티오피아는 현재 자국의 금융망과 국방망을 통합적으로 관제할 수 있는 국가사이버안전센터를 건립 중에 있는데 앞선 관제 기술 및 운영 노하우를 습득하기 위해 이글루시큐리티가 제공하는 유료 교육 서비스를 신청했다.

이번 교육에는 에티오피아 국방부 산하의 INSA(Information Network Security Agency) 소속 고위 공무원 14명이 참여하는데 INSA는 에티오피아 내 정부 및 공공기관의 정보보안을 총괄하는 기관이다. 이들은 약 1개월간 한국에 머물며 체계적인 교육을 받은 뒤 에티오피아 국가사이버안전센터 운영을 주도할 예정이다.

교육 과정은 크게 보안관제, CERT 운영, R&D 3가지로 나뉘는데 보안관제 부문에서는 실제 관제 프로세스를 실습 위주로 교육하고 CERT 운영에서는 국가 사이버 보안체계와 CERT 운영 프로세스를 교육한다. R&D 교육에서는 SIEM 솔루션의 아키텍처와 빅데이터, 악성코드 분석 등을 집중적으로 다뤄 기본적인 보안 제품 및 기술 이해도를 높일 계획이다.

에티오피아 INSA는 이번 교육을 통해 향후 국가사이버안전센터의 운영 효율을 극대화하고 나아가 주요 국가망에 대한 신속하고 효율적인 관제 능력을 갖춰 강력하고 자주적인 국가 안보 체계를 확보할 방침이다.

이글루시큐리티 이득춘 대표는 “이번 보안관제 운영교육은 기존 보안 솔루션 판매 위주로 접근하던 국내 보안업계에 유료 교육 서비스라는 새로운 수출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정보보안 체계 수립 및 운영 방안에 대한 풍부한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더 많은 국가에 대한민국 선진 보안 체계를 전파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지난 2013년부터 다양한 해외 수출 성과를 거두고 있는데 에티오피아를 비롯해 일본과 중동 등 여러 국가에서 가시적 성과가 발생했다. 특히 KOTRA와 KISA 등 정부의 각종 수출 지원과 해외사업팀, 해외 지사의 현지화 전략이 시너지를 발휘하며 작년 한 해 300만불에 달하는 수출 실적을 거뒀다”며 “올해는 철저한 현지화라는 기존 전략을 유지하면서 수출 제품 및 수출 지역에 대한 다변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내부 인력에 대한 각종 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하여 글로벌 서비스 역량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