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9 16:55 (목)
“원자력 시설에 대한 사이버보안 규제와 예산 턱없이 부족해”
상태바
“원자력 시설에 대한 사이버보안 규제와 예산 턱없이 부족해”
  • 길민권
  • 승인 2014.04.11 17: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회 원자력 사이버보안 워크숍 개최...보안위협 대응 방안 논의
국가보안기술연구소, 한국수력원자력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정보보호학회가 주관하는 ‘제2회 원자력 사이버보안 워크숍‘이 4월 10일(목)~11일(금) 경주 현대호텔에서 개최되었다.
 
헤이그 핵안보 정상회의 시, 박근혜 대통령이 기조연설에서 ‘원자력시설에 대한 사이버테러 대응방안 강구’를 강조하는 등, 최근 원자력시설의 사이버보안에 대한 관심과 위협이 크게 증가하는 시기에 개최된 이번 워크숍에는 국가보안기술연구소, 한국수력원자력, 원자력 규제기관인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원자력연구원 등 원자력 사이버보안에 관심 있는 산·학·연·관 관계자 및 전문가 120여명이 참석했다.
 
10일 발표된 세션은 △원자력 사이버보안 현황 △원자력 사이버보안 추진전략 발표가 있었으며, 참석자들은 급증하는 사이버보안 위협에 대한 원자력 사이버보안 현황과 대응활동 등을 살피고, 사이버보안 강화를 위한 규제요건, 기술개발, 사이버보안 협력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개회식에 앞서 사이버보안 기술 국책연구기관인 ‘국가보안기술연구소’와 원자력 발전 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간 원자력 사이버보안 분야에 대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식도 개최되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한국수력원자력과 국가보안기술연구소는 사이버 보안 기술 개발 등에 협력하게 됨으로써, 국내 원자력 시설의 사이버 보안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광호 국가보안기술연구소장은 워크숍 환영사에서 “세계는 이미 치열한 사이버전의 한 가운데 있고, 북한과 대치하고 있는 우리나라는 이러한 사이버전의 위협이 더욱 높은 상황”이라고 강조하였으며, “우리가 이러한 위기를 이해하고 적절히 대응하지 못한다면 사이버 영토를 내어주고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걱정해야 하는 냉혹한 현실에 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우리나라가 안전한 원자력 발전 강국으로써의 입지를 더욱 강화하고, 원자력 발전 수출 강국이 되기 위해서는 원자력 사이버보안 강국이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원자력 시설에 대한 사이버보안 규제의 신속한 제?개정이 이루어져야 하며, 원자력 사이버보안 기술 연구개발을 위한 예산이 조속히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워크숍은 최근 사이버공격이 정교한 사이버전 양상으로 진화하고, 국가기반시설에 대한 사이버공격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원자력 사이버보안 현황과 대응 활동을 살피고, 사이버보안 강화를 위한 기술개발, 규제요건, 사이버보안 협력을 논의하고자 마련되었다.
 
행사 둘째 날인 11일에는 △원자력 사이버보안 기술에 대한 다양한 발표가 예정되어 있으며, 신청자를 대상으로 월성 원자력본부 견학도 이뤄질 예정이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