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22:50 (월)
문체부 소속 기관 중 정보화·정보보호 수준 가장 높은 곳은
상태바
문체부 소속 기관 중 정보화·정보보호 수준 가장 높은 곳은
  • 길민권
  • 승인 2014.04.07 15: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도 문화정보화 수준평가 결과 발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 이하 문체부)는 문화정보 서비스의 향상을 위해 47개 소속·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3년도 문화정보화 수준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문화정보화 수준평가’에서는 각 기관의 당해 연도 정보화 수준 및 추진 정도에 대해 평가하는데, 최우수 기관에는 국립민속박물관과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우수기관에는 대한민국역사박물관과 예술의전당이 선정되었다.
 
정부3.0 공공정보 개방과 관련해 시상하는 특별상에는 전국 국·공·사립 박물관 소장 유물정보 등을 통합해 민간에 개방한 국립중앙박물관과 양질의 관광콘텐츠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구축해 민간에 개방한 한국관광공사가 선정되었다.
 
평가는 ‘정보화 추진 의지 및 역량’, ‘정보화 관리 체계 수준’, ‘문화정보서비스 활용 수준’, ‘정보보호체계 수준’ 등 4개 분야로 나누어 진행된다. 특히, 2013년 평가지표에는 정부 3.0 구현 관련 측정지표를 신규로 도입해 각 기관의 정보화 추진 시 정부 3.0 관련 사항을 우선 검토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각 기관 주요 우수사례로는 특별상을 받은 국립중앙박물관의 ‘국가유물통합서비스’, 한국관광공사의 ‘TourAPI 서비스’, ‘스마트투어 융·복합 서비스’를 비롯해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웹 반응형 기술을 활용한 홈페이지 구축’, 영화진흥위원회의 ‘빅데이터를 활용한 영화통계정보 서비스’ 등이 선정되었다.
 
유진룡 문체부 장관은 “앞으로도 ‘문화정보화수준평가’를 통해 문체부 소속·공공기관이 국민의 수요와 눈높이에 맞는 문화정보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데일리시큐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