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09:55 (금)
올해 악성코드로 인해 발생할 피해 규모...기업 525조원
상태바
올해 악성코드로 인해 발생할 피해 규모...기업 525조원
  • 길민권
  • 승인 2014.03.26 15: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SW로 인한 악성코드 피해, “아태 지역 전세계 40% 이상 차지”
악성코드에 감염된 PC로 인한 개인 사용자와 기업의 피해가 점점 커지는 가운데, 불법 소프트웨어 사용률이 높은 아태지역의 피해규모가 전세계 전체 규모의 4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적인 IT관련 시장조사기관인 IDC와 싱가포르국립대학교(NUS)가 공동 조사한 ‘불법 소프트웨어와 사이버 보안 위협 관련성’ 보고서에 따르면 올 한 해 동안 악성코드에 감염된 PC의 진단, 수리, 데이터복구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소요되는 비용이 개인사용자 27조원, 기업 525조에 달할 것으로 조사됐다. 악성코드로 인한 주요 피해는 데이터 손실, 개인 및 금융 등 중요한 정보 유출, 해커의 침입으로 인한 컴퓨터 시스템 손상, IT 인프라를 목표로 한 사이버공격 등으로 이러한 보안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비용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번 조사 결과 아태지역의 악성코드로 인한 피해규모 추정치는 개인 사용자 기준 전세계 40%, 기업 기준 전세계 45%에 달할 만큼 높았다. IDC는 아태지역에서 피해규모가 증가하게 된 가장 주요한 원인으로 높은 불법 소프트웨어 사용률을 꼽았다. 기존 PC에 불법 소프트웨어를 설치하거나 불법 소프트웨어가 설치된 PC를 구입했을 경우 악성코드에 감염될 확률이 33% 이상 증가한다.

실제로 싱가포르국립대학교가 전세계 11개국을 대상으로 불법 소프트웨어가 설치돼 있는 PC 203대를 조사한 결과 61%의 PC가 악성코드에 감염돼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 중에서도 중국 85%, 태국 84%, 인도 58% 등 아태지역의 악성코드 감염률은 매우 높았다. 불법 소프트웨어 사용률이 낮은 미국은 악성코드 감염률이 아태지역의 절반 이하인 31%로 조사됐고 우리나라의 악성코드 감염률은 47%였다.

또한 싱가포르국립대학교의 조사 결과 악성코드 감염 경로는 불법 소프트웨어가 설치된 PC가 61%로 가장 높았으며, 웹 다운로드나 개인간 파일공유 서비스(P2P)를 통한 바이러스 유입이 36%, CD나 DVD를 통한 감염이 20%로 그 뒤를 이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정익상 변호사는 “불법 소프트웨어 설치는 악성코드에 감염될 확률을 급격히 높이며 이로 인한 피해가 이미 우리나라에서도 널리 발생하고 있다”며 “악성코드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PC 구매시 정품 운영체제 및 소프트웨어 사용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하며, 구매 후에도 항상 정품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소프트웨어 회사 등이 제공하는 정기적인 보안 업데이트를 생활화 해야 한다”고 말했다.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