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16:32 (일)
몸캠피씽 피해 최소화 방법제공, 피싱사기 24시간 365일 의뢰 대기 '디포렌식코리아'
상태바
몸캠피씽 피해 최소화 방법제공, 피싱사기 24시간 365일 의뢰 대기 '디포렌식코리아'
  • 우진영 기자
  • 승인 2019.08.16 1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학시즌인 요즘 들어 청소년을 타겟으로 한 '몸캠피싱(이하 몸캠낚시)'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신종 사이버범죄인 몸캠피싱은 최근 3년간 누적 피해자가 총 3만1000여명까지 이르고 있으며 이 피해자 중 절반이 미성년자인 청소년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더 사회적인 이슈가 되고 있는 것이다. 몸캠피싱은 주소록을 이용한 ‘음란한 사진ㆍ동영상 유출 협박 행위’의 용이성이 높기 때문에 더욱 주의해야한다. 더불어 랜덤 채팅 어플은 대부분 익명성 보장한다는 이유로 개인 정보와 채팅 내용 등 을 서버 등에 저장하지 않고 있으며 대표적인 인기 화상채팅 어플인 스카이프는 미국에 본사가 있어 범죄 수사에 어려움이 있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인 것이다.

특히 피해자들은 수치심에 신고를 기피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실제 피해규모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 2월 서울시 임시회 본회의에서 몸캠피싱이 안건으로 올라 교육당국 차원에서 엄중한 실태 파악과 이를 예방하기 위한 실질적인 교육이 급선무라는 지적이 제기되었을 정도이며, 몸캠피씽 피해과정은 타인의 사진을 도용해 음란채팅, 조건만남, 영상통화 등을 빌미로 성적인 호기심을 자극 해 접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음란행위를 유도한 뒤 해당 영상을 녹화하며 소리가 안 들린다, 말소리를 듣고 싶다는 등 의 상대를 현혹시키는 핑계를 대며 피해자의 휴대전화를 해킹할 수 있는 파일(apk, zip, rar)을 전송한다. 이후 몸캠 피해자는 해당 파일을 실행했을 경우 저장된 전화번호부가 몸캠피싱 협박범에게 전송되게 되고, 주소록 안의 지인들에게 영상을 유포한다는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는 것이다.

몸캠 협박범들의 금품요구는 단순 일회성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돈을 요구해 피해자는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으며 원하는 요구를 들어줘도 중국 유출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몸캠피싱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스스로 조심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몸캠피싱 협박범들은 주로 SNS, 랜덤채팅, 오픈채팅 등에서 협박대상을 물색하니 주의하는 것이 좋다. 만약 몸캠피씽을 당하게 되어 협박을 받게 될 경우에는 신속하게 보안 전문업체를 통해 대응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가운데 모바일 보안 전문 기업 디포렌식코리아(D-Forensic Korea)는 24시간 상담센터를 구축하고 피싱 범죄에 적극적인 활약을 보여주고 있으며 3교대 내내 IT 전문가들로만 구성한 팀을 구축 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동영상 유포 차단 솔루션과 24시간 실시간 대응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디포렌식코리아 관계자는 “협박범들은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돈을 요구하기 때문에 때문에 이에 응하기보다는 즉시 전문업체의 도움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개인 혼자서 이 일을 처리하려 하면 더 사건의 큰 피해로 더 확산 될 수 있으며 주위 사람들에게도 피해가 갈 수 있기 때문에 발빠른 대응이 최선의 해결방법이다”라며 조언했다. 이어 “특히 청소년들의 경우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모르고 성숙한 대처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유포 협박, 몸캠피싱 등의 범죄에 노출되었다면 주저하지 말고 빠르게 모바일 보안업체를 이용해야 한다”고 전했다.

디포렌식코리아는 현재 피해자들을 신속하게 구제하기 위한 365일 24시간 상담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는 국내에 유일한 한국사이버보안협회(KCSA)에 첫번째로 등록되어 있는 정식업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