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18:00 (수)
인포섹, 2013년 매출 1,105억...영업이익 95억 달성
상태바
인포섹, 2013년 매출 1,105억...영업이익 95억 달성
  • 길민권
  • 승인 2014.03.03 13: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 프레미엄화로 올해 매출 1,300억원, 영업이익 130억원 목표”
정보보안 산업의 저성장 속에서 지난해 인포섹이 매출 1천100억을 넘기면서 올해는 1천300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보보호 전문기업 인포섹(대표 신수정 www.skinfosec.com)이 2013년 실적 집계결과 매출 1,105억원, 영업이익 95억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정보보안 산업의 전반적인 성장침체 속에서도 2년 연속 매출 1,000억 돌파와 이익향상을 거두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성과이다.

인포섹은 주력사업인 서비스분야에서 금융 및 기업 시장을 중심으로 다수의 신규고객을 확보했다. 특히 보안컨설팅 사업에서 종합 보안컨설팅, 개인 정보보호 컨설팅, PIMS 인증 등 금융분야 매출이 전년대비 50% 이상 성장했다.
 
보안관제 사업도 인포섹만의 노하우를 기본으로 한 특화 관제서비스를 선보이며 약 30% 이상 성장했다.

또한, 솔루션 사업분야에서 개인정보 검출 및 유출 차단 솔루션 ‘이글아이’ 3.0 정식 출시를 통해 대학, 병원 등 신규 고객사를 다수 확보했으며, 개인정보 저장 및 전송 솔루션 ‘씨트랜스(C-Trans)’, 모바일 통합 보안솔루션 ‘에스에스엠(SSM)’을 통해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펼쳐 수익이 향상되었다.

인포섹은 올해도 프레미엄화 전략을 통해 이익성장을 목표로 한 기조를 유지하며, 매출 1,300억원 영업이익 130억원에 도전한다.
 
CEO/CIO/CSO를 대상으로 한 '비즈니스 기반 보안컨설팅’ 확대, 증가하는 지능형 공격에 대비하기 위한 APT 위협 대응 컨설팅, APT 보안 관제 서비스, APT 전문 대응솔루션 ‘센티넬’ 등의 시장확대를 통해 통합적, 선제적 보안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신수정 인포섹 대표는 “올해 인포섹의 경영키워드는 변화로 내부 역량강화를 기반으로 최고의 서비스를 선보여 특화 시장별 고객을 집중공략 할 예정”이라며 “높은 수익을 달성할 수 있는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강한 체질의 보안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개인정보보호 컨퍼런스 G-Privacy 2014 참가신청: dailysecu.com/gprivacy2014/intro.html]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