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04:55 (금)
전세계 사이버 범죄 피해 규모 연간 417조
상태바
전세계 사이버 범죄 피해 규모 연간 417조
  • 길민권
  • 승인 2011.09.14 12: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만텍 “전세계 매일 100만 명 이상 사이버 범죄 피해”
전세계적으로 사이버 범죄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시만텍 노턴이 사이버 범죄의 위험, 피해 규모와 특징을 분석한 ‘2011 노턴 사이버 범죄 보고서(Norton Cybercrime Report 2011)’를 발표했다. 
 
노턴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해 사이버 범죄로 인한 금전적 피해는 전세계적으로 연간 1,140억 달러(한화 약 122조원)에 달했으며, 4억3,100만 명의 성인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 범죄로 인한 시간적 손실을 금액으로 환산하면 연간 2,740억 달러(한화 약 295조원)로, 금전적 피해와 종합하면 지난 해 사이버 범죄로 인한 직간접적 피해는 3,880억 달러(한화 약 417조원)에 달한다. 이는 전세계 암시장에서 거래되는 마리화나, 코카인, 헤로인의 규모를 모두 합친 2,880억 달러보다 훨씬 큰 규모다. 
 
이번 조사 결과, 인터넷을 이용하는 성인의 3분의 2가 넘는 69%가 사이버 범죄 피해 경험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곧 1초마다 14명, 매일 1백만명 이상이 사이버 범죄의 피해자가 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또, 인터넷을 이용하는 성인의 10%가 모바일 사이버 범죄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나 모바일 보안 문제가 커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실제로 올해 4월에 발표된 시만텍 인터넷 보안 위협 보고서 제 16호(Symantec Internet Security Threat Report, Volume 16)에 따르면 모바일 운영체제(OS)의 보안 취약점이 보안 취약점이 2009년 115개에서 2010년 163개로 42%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모바일 기기를 겨냥한 보안 위협뿐만 아니라 소셜 네트워킹의 확산, 취약한 보안 현황이 사이버 범죄의 피해자가 증가하는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휴대전화로 인터넷에 접속하는18~31세 연령의 남성이 사이버 범죄의 피해자가 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그룹에서는 남성 5명 중 4명(80%)이 사이버 범죄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전세계적으로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사이버 범죄 유형은 컴퓨터 바이러스와 멀웨어(악성 소프트웨어)로 조사되었으며, 응답자의 54%가 경험했다고 답했고, 온라인 사기(11%), 피싱 메시지(10%)가 뒤를 이었다. 시만텍 인터넷 보안 위협 보고서 제 16호에 따르면 2010년 한해 동안 2억8,600만개의 멀웨어 변종이 발견되었으며, 2009년 2억4,000만개 대비 19% 증가했다.
 
노턴 사이버 보안팀의 아담 팔머(Adam Palmer) 수석 고문은 “사람들이 사이버 범죄 위협을 바라보는 시각에 심각한 괴리가 존재하고 있다”며, “지난 1년 동안 사이버 범죄로 피해를 입은 성인이 일반 범죄 대비 3배나 더 많았지만, 앞으로 1년 동안 일반 범죄보다 사이버 범죄로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는 3분의 1도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이버 범죄에 대한 인식과 실제 행동에서 보여지는 괴리는 응답자의 74%가 항상 사이버 범죄를 인식하고 있다고 답했지만 상당수가 예방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에서 더욱 분명하게 드러난다. 성인 응답자의 41%가 온라인 상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최신 보안 소프트웨어를 설치하지 않았다고 응답했으며, 신용카드 사용 시 복잡한 비밀번호나 정기적인 비밀번호 변경 등 비밀번호 관리를 하지 않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도 61%나 되었다. 정기적으로 신용카드 사용내역서를 살펴본다고 답한 비율은 47%밖에 되지 않았다. 또, 휴대전화로 인터넷에 접속하는 사용자 가운데 최신 모바일 보안 소프트웨어를 설치한 응답자는 단 16%에 불과했다.
 
2011 노턴 사이버 범죄 보고서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http://norton.com/cybercrimereport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조사는 시장조사기관인 스트래티지원(StrategyOne)이 2011년 2월 6일부터 3월 14일까지 24개국에서 18세 이상 성인 12,704명, 8-17세 아동 및 청소년 4,553명, 초중등학교 교사 2,379명을 포함, 총 19,636명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실시했다. 조사 대상 국가는 호주, 브라질, 캐나다, 중국, 프랑스, 독일, 인도, 이탈리아, 일본, 뉴질랜드, 스페인, 스웨덴, 영국, 미국, 벨기에, 덴마크, 네덜란드, 홍콩, 멕시코, 남아프리카공화국, 싱가포르, 폴란드, 스위스 및 아랍에미리트연합국 등 총 24개국이다. 성인 전체 조사대상(n=12,704)의 표본오차 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0.87%이며, 조사 대상 국가의 여론이 공정히 반영되도록 글로벌 데이터에 가중치(성인 n500)를 부여했다. [데일리시큐=길민권 기자]